“손흥민은 아티스트‘ 영국 매체 손흥민 액션 ’비아냥대‘...더 선, “우연히 가볍게 닿은 손에 쓰러져” 사실 ’왜곡‘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2 13:15

0
center
골을 터뜨린 손흥민.

영국 매체 ’더 선‘이 손흥민의 액션을 과한 것으로 묘사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리그 경기에서 전반 33분 맨유의 스콧 맥토미니에 얼굴을 가격당해 쓰러졌다.

이후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에딘손 카바니가 득점했으나 비디오판독(VAR)에서 맥토미니가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반칙이 잡혀 득점이 취소됐다.

이에 ’더 선‘은 12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아티스트”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손흥민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뉘앙스를 주는 제목이다.

’더 선‘은 “우연히 가볍게 닿은 손에 손흥민이 쓰러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맥토미니의 손흥민 얼굴 가격이 고의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 정도의 가격에 쓰러질 정도도 아니었다는 주장이다.


한 마디로 손흥민의 액션은 한편의 잘 연출된 ‘연기’였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솔샤르 맨유 감독의 ’주장‘만을 장황하게 늘어놓았다.

솔샤르 감독은 “우리가 아닌 주심이 손흥민의 ‘속임수’에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한편, 맨체스터시티 출신의 미카 리차즈도 “맨유의 골이 취소된 것은 스치스러운 일”이라고 주심의 득점 취소를 맹렬히 비난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