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2골1도움' 전북, 백승호 K리그 데뷔를 가지며 인천에 5-0 대승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1 22:00

0
center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경기에서 이승기가 두 번째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전주=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이승기와 한교원의 '멀티골'을 앞세워 인천 유나이티드를 대파하고 3연승을 거두며 선두를 질주했다.

전북은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홈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7라운드 수원 삼성전(3-0승), 8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3-1승)에 이어 인천전에서 골잔치를 펼친 전북(승점 23)은 3경기 연속 3골 이상 폭발하며 개막 9경기 무패(7승 2무)를 기록, 이날 수원FC를 1-0으로 꺾은 울산 현대(승점 20)의 추격을 따돌리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인천은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의 부진에 빠지며 10위에 랭크됐다.
스코어가 4-0으로 벌어지자 전북 김상식 감독은 벤치에서 대기하던 백승호와 쿠니모토를 투입했다.

전북 이적 과정에서 유스 시절 소속팀인 수원과 보상금을 놓고 마찰을 일으켰던 백승호의 K리그1 무대 데뷔전이었다.

백승호는 최영준 대신 투입돼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며 몇 차례 재치 있는 볼터치로 홈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전북은 후반 추가시간 바로우의 마무리 득점이 이어지면서 5골을 채우고 이번 시즌 팀의 한 경기 최다골을 작성했다.

수원종합운동장에서는 울산이 김태현의 퇴장에 따른 수적 열세 상황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김인성의 극장골에 힘입어 수원FC를 1-0으로 이겼다.

리그 3연승을 이어간 울산은 선두 전북과 격차를 승점 3으로 유지하며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울산은 수원FC와 2016년 8월 14일 이후 약 5년 만에 성사된 맞대결에서 승리를 챙겨 통산 상대전적 무패(3승 1무)를 기록했다.
수원FC는 2연패에 빠지며 리그 최하위(승점 6)에 머물렀다. 수원FC는 이달 4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2-1로 이긴 것 외에는 3무 5패로 올 시즌 정규리그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주민규의 결승골을 앞세운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원을 2-1로 물리치고 6경기 만에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3라운드에서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던 제주(승점 12)는 이후 5경기 연속 무승(4무 1패)에 빠졌다가 6경기 만에 시즌 2승째를 챙기면서 7위로 올라섰다.
수원은 최근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에 빠져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 11일 전적
▲전주월드컵경기장

전북 현대 5(2-0 3-0)0 인천 유나이티드

△ 득점= 한교원②③(전41분, 후22분) 이승기②③(전44분, 후15분) 바로우③(후47분·이상 전북)

▲수원종합운동장

울산 현대 1(0-0 1-0)0 수원FC

△ 득점= 김인성④(후46분·울산)

▲제주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2(0-1 2-0)1 수원 삼성

△ 득점= 최정원①(전12분) 장호익(후33분 자책골·이상 수원) 주민규③(후41분·제주)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세컨샷 공략을 위한 기준 거리 측정법 with 한지민 프로

  • 비거리 늘리는 정확한 다운스윙 동작 만들기 with 은희성 프...

  •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오버스윙 원인과 교정 방법 with 우승...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