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잘 나가는 김시우,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첫날 공동 7위...안병훈도 같은 대열 합류

2023-05-26 09:08

김시우[로이터=연합뉴스]
김시우[로이터=연합뉴스]
김시우와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천20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안병훈 역시 버디 5개와 보기 2개의 성적을 내 김시우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김시우와 안병훈 모두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가운데 김시우는 10∼12번 홀에서 3연속 버디, 안병훈은 11∼14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상위권 진입의 발판으로 삼았다.

김시우는 2주 전에 끝난 AT&T 바이런 넬슨 공동 2위에 이어 최근 좋은 흐름을 이어갔고, 안병훈 역시 4월 발레로 텍사스오픈 공동 6위 이후 약 1개월 반 만에 '톱10' 성적을 노린다.

안병훈[로이터=연합뉴스]
안병훈[로이터=연합뉴스]


해리 홀(잉글랜드)이 버디만 8개를 뽑아내며 8언더파 62타, 단독 선두에 올랐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5언더파 65타로 홀에 3타 뒤진 단독 2위로 추격 중이다.

톰 호기(미국) 등 4명이 4언더파 66타, 공동 3위권을 형성했고 김시우와 안병훈이 자리한 공동 7위에는 무려 15명이 몰려 있다.

마이클 블록[AFP=연합뉴스]
마이클 블록[AFP=연합뉴스]


지난주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홀인원을 한 차례 기록하며 공동 15위로 선전한 '레슨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은 이번 대회 초청 선수로 나왔지만 첫날 최하위로 처졌다.

블록은 버디 2개를 쳤지만 보기 7개, 더블보기 3개로 무너져 11오버파 81타, 출전 선수 120명 가운데 120위에 머무르며 투어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119위 로리 사바티니(슬로바키아)의 7오버파와도 4타 차이다.

이경훈이 2언더파 68타로 공동 22위, 임성재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82위를 각각 기록했다. [연합뉴스=종합]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