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조규성, 독일 '마인츠' 입단할까…영국, 독일 매체 상반된 보도

2023-01-08 10:29

center
카타르 월드컵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조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 국가대표 조규성(25·전북)이 독일 프로축구 마인츠에 입단할 가능성이 있다는 해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신문 '이브닝스탠더드'는 7일 "한국의 스트라이커 조규성이 이달 이적 시장에서 스코틀랜드의 셀틱 대신 독일 마인츠로 이적을 선택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인츠에는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재성(30)이 속해 있다.

조규성은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와 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조규성은 유럽 축구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의 지난해 12월 기준 이적료 추정치에서 250만 유로(약 33억5천만원)를 기록했다.

center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 경기에서 골을 터트리고 포효하는 조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월드컵 이전인 지난해 11월 140만 유로에 비해 불과 한 달 사이에 한국 돈으로 14억7천만원이 급등한 액수다.

이 매체는 "마인츠가 조규성 영입 경쟁에서 스코틀랜드의 셀틱이나 미국 팀들과 경쟁에서 앞서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브닝스탠더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선수로 뛰었고, 현재 전북의 테크니컬 디렉터인 박지성이 영국 런던에서 이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조규성 측은 21일 분데스리가 리그 일정이 재개되기 전에 가급적 빨리 이적 절차를 마무리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8일(한국시간) "마인츠는 조규성의 영입에 확실히 관심이 있었으나 자금과 관련된 조건을 조사한 뒤 이 관심이 빠르게 식었다"고 보도했다.

마인츠가 자금 문제로 조규성을 포기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조규성의 마인츠 이적은 불투명해졌다.

조규성의 이적을 놓고 여러 보도가 나오고 있으나 정확하게 팩트를 확인시켜주는 것은 아직 없는 상태다.

[전경우 마니아타임즈 기자/ckw8629@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