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선수 전재한, 아시안투어제주대회 1R 6언더파 단독 2위 파란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8-18 18:22

0
center
전재한의 티샷
[아시안투어 제공]
초청선수 전재한(32)이 아시안프로골프투어에서 단독 2위에 올라 파란을 연출했다.
전재한은 18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CC(파71·7천79야드)에서 열린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코리아(총상금 150만 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6언더파 65타를 쳤다.
전재한은 파윗 탕카몰프라서트(8언더파 63타·태국)에 2타 뒤진 단독 2위를 했다.

4번 홀(파5)과 7번 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전반을 2언더파로 마친 전재한은 후반에도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11번 홀(파4)과 12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낸 뒤 파3 홀인 14번 홀과 17번 홀에서 1온 1퍼트로 2개의 버디를 추가했다.

지난 2020년 서른 살의 나이로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전재한은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기 전까지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서울에서 출생한 그는 4세에 말레이시아에 이주, 8세에 골프에 입문했다.

14살부터는 호주에서 2년간 생활했고, 18세에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에 입학해 골프팀 선수로 활약했다.

2009년에는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해 2010년 디오픈(브리티시오픈)에 출전하기도 했다.

2012년 대학 졸업 후에는 프로로 전향, 2013년 일본 투어에 데뷔했다.

2014년 귀국해 군 복무를 마친 그는 2017년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얻은 뒤 2020년 30세 늦은 나이에 KPGA 코리안투어 신인으로 데뷔했다.

경기 뒤 전재한은 " 오랜만에 잘 쳐서 기분이 좋다"면서 "코리안투어가 쉬는 주에 이렇게 초청을 받아 출전하게 됐는데 기분 전환이 되는 대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center
티샷하는 왕정훈
[아시안투어 제공]


지난 7월 군 복무를 마치고 아시안 투어에 복귀한 왕정훈(27)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13번 홀(파4)까지 5언더파로 상위권에 자리했던 왕정훈은 14번 홀(파3) 보기에 이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아쉽게 보기를 기록하며 공동 8위권으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왕정훈은 " 중반 이후 샷이 틀어져 좋지 못했다"면서 " 2라운드에서는 안전하게 경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안 투어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김비오(32)는 2언더파 69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비오는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후반에는 보기 없이 2개의 버디를 기록했다.

김비오는 "전반에는 티샷에 고전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다행히 퍼트 감각이 좋아 큰 타수를 잃지 않고 언더파를 기록할 수 있었다"면서 " 남은 라운드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KPGA 코리안투어 데뷔 11년 차인 강윤석(36)이 4언더파 67타를 쳐 한국 선수 중 전재한에 이어 가장 높은 순위인 공동 7위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서요섭(26)이 2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고, 함정우(28)와 주흥철(41), 박승(26) 등은 1언더파 70타를 쳤다.

center
아시안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코리아 경기 모습
[아시안투어 제공]


단독 선두 파빗은 1라운드 첫 홀부터 버디를 기록하더니 내리 7개의 버디를 낚아내며 8언더파로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7연속 버디는 아시안 투어에서 9번째로 나온 기록이다.

최다 기록은 2017년 메이뱅크 챔피언십에서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가 세운 9연속 버디다.

다만 전날 내린 비 때문에 이날 경기에선 수시로 공을 집어 물기를 닦아내야 했기에 파윗의 7연속 버디는 비공식 기록으로 남았다.

파윗은 경기 뒤 "아이언이 잘 맞아서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었다. 바람도 잔잔해서 경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면서 "7연속 버디는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경기에만 집중했다"고 밝혔다.

재즈 쩬와타나논(태국)과 저스틴 하딩, 이언 스니먼(이상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렛 럼퍼드(호주) 등 아시안 투어 주축 선수 4명이 5언더파 66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한편 KPGA 코리안투어 상금 랭킹과 대상 포인트 1위인 김민규(21)는 대회 직전 교통사고를 당해 대회 출전을 고사했다.

김민규는 오른팔 근육 통증으로 정밀 검진을 받았고, 추후 몸 상태에 따라 다음 주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 오픈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아시안 투어 상금 순위 1위인 교포 선수 김시환(미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기권했다.

김시환 외에도 4명의 출전 선수가 코로나19에 확진돼 기권하면서 아시안투어 측은 예비엔트리 선수를 긴급 투입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figure class="image-zone" data-stat-code="mapping_photo" style="margin: 0px; padding: 0px; font: inherit; position: relative;">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