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수로 첫 PGA 투어 2연패 이경훈 "지난 해 첫 우승 때 태아였던 딸과 아내와 함께 해 더 기쁘다"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5-16 09:48

0
center
아내 유주연 씨, 딸과 함께 포즈를 취한 이경훈[AFP=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으로 가족과 함께 우승을 차지해 매우 기쁩니다. !"

이경훈(31)이 한국선수로는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910만 달러) 2연패를 달성했다.

이경훈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몰아치고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6언더파 262타의 성적을 낸 이경훈은 전 세계 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PGA 투어 첫 승을 따낸 이경훈은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한국 선수가 PGA 투어에서 같은 대회를 2년 연속 제패한 것은 이경훈이 최초다.

이경훈은 2015년과 2016년 국내 대회 중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오픈에서도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이경훈은 우승 후 한국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와 우승해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우승 원동력으로 12번 홀(파5) 이글을 꼽았다.

이경훈은 선두에 1타 뒤져 있다가 이 홀에서 242야드를 남기고 4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1.5m로 보내 이글을 잡고 단독 1위가 됐다.

그는 곧바로 13번 홀(파4) 버디로 2타 차 선두에 오르며 우승으로 향하는 발판으로 삼았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6위였던 그는 "쟁쟁한 선수들과 타수 차이도 나는 편이어서 오늘 경기 시작 전까지 우승을 바라보지 않았다"며 "다음 주 메이저 대회로 이어가자는 식으로 마음을 비우고 경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경훈은 "2번 홀에서 긴 버디 퍼트를 넣은 것이 좋은 출발이 됐고, 12번 홀 이글을 잡고서는 우승 경쟁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12번 홀 두 번째 샷을 하고서는 앞에 나무도 있고, 약간 훅 바람이 불어 공이 정확히 어디로 떨어지는지 보고 싶어서 샷을 하고 달려가며 확인하려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center
캐디 댄 패럿과 함께 포즈를 취한 이경훈[AFP=연합뉴스]


그는 "그 홀 이글이 아주 큰 힘이 됐다"며 "부모님과 아내, 아기가 다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지난해 5월 이 대회에서 우승할 때 아내 유주연 씨는 7월 출산을 앞두고 있었고, 올해는 아빠가 되어 부모님과 함께 대회 2연패 기쁨을 누린 셈이다.

그는 또 최근 퍼터와 스윙 및 멘털 코치, 캐디를 모두 바꾼 사연도 털어놨다.

이경훈은 "올해 몇 달 동안 골프가 잘 안 돼서 스윙 코치나 멘털 코치 모두 예전 분들에게 돌아가서 조언을 구했다"며 "캐디도 새로운 기분을 느끼려고 4월 마스터스 이후 교체했고, 퍼터는 지난주에 일자형에서 투볼 퍼터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이맘때는 투볼에서 일자 퍼터로 바꿨는데, 이번엔 반대로 했다"며 "느낌이 좋아 퍼터 역할이 컸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경훈은 이날 최종 라운드 퍼트 수를 24개로 막았다.

center
이경훈이 대회 관계자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번 시즌 앞서 출전한 16개 대회에서 한 번도 10위 내에 들지 못하고, 최고 성적이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공동 14위였던 이경훈은 "이번 시즌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지만 이 코스에 오면 마음이 편하고, 누가 도와주는 것처럼 잘 풀린다"고 AT&T 바이런 넬슨과 인연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타이틀 방어를 하겠다는 욕심도 있고, 부담도 있었는데 너무 잘하려고 하기보다 좋은 모멘텀을 만들자고 마음을 비운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대회 1, 2라운드를 전·현직 세계 1위인 스피스,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함께 쳤던 이경훈은 "많이 배워야겠다는 마음이었다"며 "정상급 선수들과 치면 배우는 것도 많고 즐겁게 경기를 하게 돼 저도 덩달아 잘 되는 것 같다"고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특히 그는 이전에 AT&T 바이런 넬슨 2연패를 했던 선수들이 샘 스니드(1958년), 잭 니클라우스(1971년), 톰 왓슨(1980년) 등 전설적인 선수들이라며 "그런 선수들과 함께 제 이름이 거론되는 것이 감사하고,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경훈은 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경훈은 아직 메이저 대회에서 컷을 통과한 적이 없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