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베이징으로' 동계올림픽 한국 선수단 결단식 개최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1-25 19:08

0
center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월 4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이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됐다.

제24회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우리나라는 본부 임원 25명과 경기 임원 31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팀 5명, 선수 63명 등 총 124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이날 결단식에는 곽윤기, 정재원(이상 빙상), 김은정(컬링), 정동현, 이채원(이상 스키) 등 선수 32명과 지도자 14명 등 선수단 46명이 참석했다.

정석문(SBS), 박지원(KBS), 김초롱(MBC) 방송 3사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의 개식사를 시작으로 김부겸 국무총리 격려사, 이채익(국민의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의 축사 순으로 이어졌고 선수단장을 맡은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이 답사를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들도 참석해 태극 전사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어 지난해 도쿄 하계올림픽에서 선전한 안산, 김제덕(이상 양궁), 황선우(수영), 전웅태(근대5종), 신유빈(탁구), 여서정(체조), 김민정(사격), 박상영(펜싱)의 응원 영상 메시지가 동계 종목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또 이번 대회 출전으로 6번째 올림픽에 출전, 한국 선수 동·하계 통틀어 최다 올림픽 출전 타이기록을 세운 스키 국가대표 이채원의 딸 장은서 양의 음성 편지도 낭독됐다.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 정식 종목인 브레이킹 국가대표 선수단의 댄스 퍼포먼스가 이어졌고 걸그룹 아이브의 축하 공연으로 행사의 막을 내렸다.

우리 선수단은 28일 크로스컨트리 선수들을 시작으로 2월 13일 봅슬레이 선수단까지 경기 일정에 맞춰 차례로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올해 동계올림픽은 중국 베이징과 옌칭, 장자커우 지역에서 2월 4일부터 20일까지 7개 종목, 109개의 금메달을 놓고 열전을 벌인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로 종합 순위 7위에 오른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는 금메달 1∼2개로 15위 안에 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