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서도 여제' 소렌스탐, 시니어 첫 무대인 US시니어 3타차 선두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7-31 17:42

0
center
소렌스탐의 드라이버 티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영원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첫 시니어무대서도 우승을 차지할 기세이다.

소렌스탐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페어필드의 브룩론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US 시니어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선두에 나섰다.

2위인 고국 선배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을 3타차로 앞선 소렌스탐은 시니어 투어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할 발판을 마련했다.

2008년 은퇴한 뒤 13년 동안 공식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소렌스탐은 지난 3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에 출전하면서 선수로 복귀했다.

오는 9월 51번째 생일을 맞는 소렌스탐은 이번이 시니어 무대 첫 출전이다.

소렌스탐은 LPGA투어에 뛸 때 통산 72승을 따냈고, 메이저대회에서만 10차례 우승했다.


US여자오픈도 3차례 제패한 소렌스탐은 "스코어보드에 버디가 표시되는 걸 보면 기쁘다. 좋은 성적을 내면 늘 기분 좋다"고 말했다.

1988년 스웨덴 선수로는 처음으로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소렌스탐의 4년 선배인 노이만은 3타를 줄여 시니어 무대 통산 5승에 도전할 디딤돌을 마련했다.

올해 82세의 조앤 카너(미국)는 첫날 82타에 이어 이날 78타를 쳐 이틀 연속 에이지슈트를 기록했지만, 컷은 통과하지 못했다.

카너는 LPGA투어에서 43승을 따낸 전설급 선수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