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2골' PSG,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에 3-2 승리…UCL 4강 발판 마련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08 10:09

0
center
음바페 골 세리머니
[AFP=연합뉴스]
'프랑스 강호' 파리 생제르맹(PSG)이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바짝 다가섰다.

PSG는 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멀티골과 마르키뉴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3-2로 이겼다.

지난 시즌 UCL 결승전에서 뮌헨에 무릎을 꿇었던 PSG는 1차전 원정 승리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완벽한 설욕을 노리는 PSG는 14일 뮌헨을 홈으로 불러 2차전을 치른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세르주 나브리가 각각 부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결장한 가운데 홈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한 뮌헨은 2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됐다.

PSG는 먼저 선제골을 터트려 기선 제압에 나섰다.

전반 3분 네이마르가 오른쪽으로 살짝 내준 공을 음바페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차 넣었다.

전반 28분에는 뮌헨이 역습에 나서려는 찰나, 공을 잡은 네이마르가 뒤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마르키뉴스가 이를 골로 연결해 2-0으로 앞섰다.


지난 4일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릴전에서 퇴장당한 뒤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했던 네이마르는 프랑스프로축구연맹(LFP)으로부터 정규리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으나, 이날은 2도움으로 제 몫을 했다.

뮌헨은 전반 37분 뱅자맹 파바르의 크로스를 받은 추포모팅이 헤딩슛으로 만회 골을 뽑았다.

후반 15분 뮌헨은 토마스 뮐러의 헤딩 동점골로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PSG는 음바페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3분 공을 몰고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한 음바페는 상대 수비 사이로 오른발 슛을 시도해 결승골을 작성했다.

첼시(잉글랜드)는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포르투(포르투갈)와 8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 32분 메이슨 마운트가 선제 결승골을 기록했고, 후반 40분에는 벤 칠웰의 쐐기골로 승리를 매조졌다.

2골 차 승리를 챙긴 첼시는 2차전에서 여유있게 나설 수 있게됐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파워스윙을 위한 체중이동 시 지면반발력 이용하기 with 고...

  • 잘못된 드라이버 어드레스 정확히 체크하기(오른쪽 집중!) ...

  • 올바른 상체회전 만드는 간단한 연습 방법 with 조영수 프로

  • '드라이버' 비거리 손해 없이 제대로 타격하는 방법 with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