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제례문화 간직한 '안동 남흥재사',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김선영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2-21 10:15

0
center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이 경북 안동 와룡면에 있는 '영양남씨 남흥재사'를 국가민속문화재 제299호로 지정했다.

남흥재사(南興齋舍)는 고려 말 전리판서를 지낸 남휘주(1326~1372)와 공조참판을 지낸 남민생(1348~1407)의 묘를 지키고 제사를 지내기 위해 마련된 건물이다.

재사(齋舍)는 조상의 묘소를 수호하고 시제를 지내기 위해 지은 집으로 남흥재사의 창건 시기는 알 수 없으나 법당인 남흥사를 개조해 지었다고 전해진다. 퇴계 이황의 6세손인 청벽 이수연(1693~1750)이 1774년 기록한 '남흥재사중수기'(南興齋舍重修記)를 통해 볼 때 18세기 이전부터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건물은 경북 북부지역을 대표하는 ㅁ자형 구조다. 정면이 서쪽을 향한 누(樓, 누각)가 다른 실(室, 방)들과 이어져 있고, 이들 공간의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이 서로 연결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누에 사용된 대들보, 공포(지붕 하중을 받치기 위해 만든 구조물) 등 부재와 영쌍창(창호 가운데 기둥이 있는 창), 정침(正寢, 제사를 지내는 방) 대청기둥 등에서 중수 시기에 유행하던 기법이 잘 나타난다.

문화재청은 "종손방, 웃방, 유사(有司, 제사를 준비하고 지내는 사람)방 등 역할에 따라 머무는 방이 마련돼 있어 조선 시대 유교의례를 공간적으로 잘 보여주고, 현재까지 제사 의례 대부분이 그대로 전승돼 당시 제례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이라고 밝혔다.

[김선영 마니아타임즈 기자 /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