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포커스] 난장(亂場)에서 빛난 류현진의 에이스 투구

이신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9-03 10:21

0
역시 에이스였다. 어수선한 상황이 계속되었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팀을 추슬렀다.

center


3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팀 동료들이 세 차례나 ‘객사’하고 엉성하게 수비를 했으나 혼자 힘으로 6이닝을 8탈삼진 1실점으로 깔끔하게 처리하며 시즌 3승째를 올렸다.

1회 2사후 토론토의 조너선 비야는 짧은 안타를 치고 2루까지 가려다 아웃되었다. 2회엔 구리엘 주니어가 오버런을 했다가 1루로 돌아오다 아웃되었다. 2회말에는 수비가 난장판을 만들었다.

마이애미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의 타구를 1루수와 2루수와 우익수가 쫒아가다가 안타를 만들어 주었다. 꼭 안타가 될 건 아니었다. 다음 타자 코리 디커슨의 타구는 병살타성 코스. 그러나 공을 잡은 2루수 비야가 2루에 잘못 던져 타자와 주자를 모두 살려주었다.

4회초 처음 맞은 2사 1, 3루의 기회도 엉성한 주루 플레이로 날려버렸다. 1루 주자가 도루를 시도하면 3루 주자는 홈스틸의 동작을 취하는 등 1루 주자의 도루성공을 위해 페인트모션을 취해야 하는데 3루 주자 비야는 멀뚱하게 서 있다가 포수 견제에 의해 3루에서 아웃되었다.

이쯤 되면 경기는 보통 바로 넘어간다. 투수가 흔들리고 그에 따라 야수들도 힘을 모으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계속되는 동료들의 엉성한 플레이에도 전혀 못마땅한 몸짓이나 내색을 하지 않았다. 야수들이 실수했을 때 바로 반응하면 분위기가 가라앉음을 알기 때문이었다.


류현진은 2회말 무사 1, 2루를 땅볼, 1사 2, 3루를 연속 삼진으로 막았고 3회말엔 투수 앞 땅볼을 반사적으로 처리 한 후 빙그레 웃기까지 했다. 4회까지 1안타가 고작이었다.

어지러운 분위기 속에서도 류현진이 굳건하게 마운드를 지키자 2회 ‘객사’했던 구리엘 주니어가 5회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류현진은 5회 연속3안타를 맞아 6이닝 5안타 2볼넷을 내주었지만 삼진 8개를 잡아내며 1실점, 평균자책점을 2.92에서 2.72로 낮췄다.

류현진의 이날 고군분투는 에이스 역할이 어떠해야 하는 지를 보여준 빛나는 모습이었다.

[이신재 마니아리포트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