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만에 관중 입장한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8-01 22:33

0
center
인천축구전용구장 찾은 축구팬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약 3달 만에 관중을 받은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이 장마 속에서도 약 70%의 좌석 점유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1일 열린 K리그1 3경기, K리그2(2부 리그) 3경기에 총 7천242명의 관중이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경기장은 전체 수용 인원의 10% 선까지만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경기가 치러진 경기장의 예매 좌석 수는 총 1만502석으로, 68.9%의 좌석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구계가 기대한 '만원 관중'은 아니었으나, 온종일 비가 오락가락하는 장마 속에서 적지 않은 열성 팬들이 축구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만에 '직관'에 나서려고 했던 팬 중 상당수가 날씨 때문에 '집관'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성남과 서울의 경기가 열린 탄천종합운동장은 이날 오전까지 총 1천100여장의 입장권이 팔려나갔으나, 실제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986명이었다.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경기장은 '꼴찌' 인천의 홈구장인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었다.

총 1천929석이 마련된 가운데 1천865명의 열성 팬이 경기장을 찾아 인천이 광주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두기를 기대했다.

무려 96.6%의 좌석 점유율을 보여 성적과 인기는 때로는 무관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