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대한축구협회 비상경영, 임직원 급여 20% 반납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25 17:18

0
center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축구협회가 비상경영체제에 나선 것은 A매치 일정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25일 "코로나19 때문에 3월 A매치 일정도 취소되고 6월에 있을 A매치 일정까지 불투명해졌다"며 "손해액이 50억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축구협회가 비상경영체제에 나선 것은 많은 수입을 올린 A매치 일정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한 경기당 10억원 정도의 수익이 발생하는 A매치는 축구협회 수익에서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3월 26일 천안에서 예정되었던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5차전 홈경기가 연기된 것에 이어 6월 4일 북한과 2차예선 7차전 홈경기 개최도 불투명한 상태다. 더불어 3월과 6월 A매치 기간에 올림픽을 준비하는 김학범호의 국내 평가전도 계획했지만 현재 3월 일정이 취소되었다. 6월 평가전 개최 여부도 미지수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올림픽이 연기된 만큼 김학범호를 올해 하반기 A매치 때 함께 소집해서 평가전을 해야 할지 고민을 해봐야 한다"며 "A매치 일정 차질으로 올해 축구협회의 예상 손해액만 50억원으로 추산돼 비상경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의 실장급 이상 임원들은 이번 달부터 임금 2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2승은 즐기는 골프로’ 양채린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