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도 코로나 감염증우려로 연기됐다

김국언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14 06:41

0
center
코로나 사태로 연기된 마스터스 골프대회 로고. [사진=연합뉴스]
시즌 첫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

마스터스를 주최하는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프레드 리들리 회장은 13일(한국시간) 모두의 안전을 위해 4월 9일 개막 예정이던 대회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짐을 싸던 선수들에게도 전해졌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진행 중이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전격 취소했다.

세계골프랭킹 4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이기적인 생각이지만 대회가 열렸으면 했다"며 "하지만 대회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마스터스에 처음 출전 기회를 얻은 선수들의 실망감은 더 컸을 법했다.

올해 마스터스에서는 임성재(22)를 비롯해 23명이 첫 출전권을 얻었다.


작년 7월 3M 오픈 우승으로 마스터스 출전권을 따낸 매슈 울프(미국)는 "내일 아침 일어나면 이 모든 게 농담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작년 9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는 "대회 취소가 아니라 연기라고 생각한다"며 위안을 삼았다.

[김국언 마니아리포트 기자/dahlia202@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