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kt 외국인 선수 더햄 "코로나19 때문에 집에 가겠다"

김국언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2-26 21:19

0
center
kt 더햄(흰색 유니폼)의 경기 모습. [사진=연합뉴스]]
프로농구 부산 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195.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으로 시즌 도중 귀국하기로 했다.

kt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시즌 잔여 경기에 더 뛰지 않겠다고 한다"며 "27일 귀국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농구는 26일부터 관중을 입장시키지 않은 가운데 경기를 진행한다. kt는 27일 서울 SK와 원정 경기를 치러야 한다.

kt 관계자는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31·212.5㎝)도 처음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한 마음 때문에 경기에 뛰지 않겠다고 했지만 마음을 바꿨다"며 "더햄은 결국 시즌 도중에 팀을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9-2020시즌 도중 kt에 합류한 더햄은 8경기에 나와 평균 11.3점에 8.6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국언 마니아리포트 기자/dahlia202@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