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복귀 성공’ 이수민 “올 시즌 90점...군 입대 전 대상 도전”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11-06 11:00

트위터
1
center
이수민. 사진=KPGA 제공
한국무대로 돌아온 이수민(26, 스릭슨)이 부활에 성공하며 스스로에게 90점이라는 점수를 매겼다.

2019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로 돌아온 이수민은 14 대회에 출전해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우승과 준우승 2 포함, 7차례 톱10에 오르는 활약으로 생애 첫 제네시스 상금왕(4 6994 8101) 등극했다.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5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이수민은 아마추어 시절인 2013 군산CC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프로 전향 2015 군산CC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해 동일 대회에서 아마추어와 프로로 정상에 오르는 기록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KPGA 명출상(신인상) 수상한 2016 유러피언투어선전 인터내셔널에서 깜짝 우승하며 유럽 무대로 진출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얻지 못했고 지난해 12 KPGA 코리안투어 QT 공동 26위로 통과하며 국내로 복귀했다.

국내로 복귀한 이수민은 상금왕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이수민은자신감을 많이 얻은 것과 골프에 대한 확신이 생긴 것이 가장 소득이다. 그동안 실력 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부진한 성적이 계속되다 보니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 거둔 성과라 특별하고 어느 때보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스스로에게는 90점을 줬다.

이수민은 “부끄럽지만 시즌 점수를 매겨보자면 100 만점에 90 정도를 주고 싶다오랜만에 우승도 했고 데뷔 이후 최대 상금을 획득한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2020시즌이 끝난 뒤 군 입대를 계획하고 있는 이수민은 2020시즌 다승과 대상에 도전한다.

이수민은 “우승을 2 정도 하고 군대에 가고 싶다. 2019년을 위해서도 피나는 노력을 했지만 많은 땀을 흘릴 각오가 돼있다. 입대 데뷔 다승제네시스 대상 수상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4년차’ 최민경의 임팩트 드라이버 샷

  • [MUST SEE]휘청거리지 않는 멋진 피니시 잡는 방법 | 정우재...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⑧우드 클럽, 연습은 5번 우드부터

  • [투어프로스윙] ‘배수의 진’ 루키 김우정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