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베테랑' 황인춘-'디오픈 두번째' 장동규, 한국오픈서 디오픈 티켓 획득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6-23 16:39

트위터
0
center
황인춘 사진=KPGA 제공
베테랑 황인춘과 장동규가 한국오픈을 통해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23일 충청남도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 7328야드)에서 KGA와 아시안투어가 공동 주관한 코오롱 한국 오픈 최종라운드가 재즈 제인와타난넌드(태국)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한국오픈은 지난 2017년 디오픈을 주관하는 영국왕실골프협회(R&A)로 부터 2명의 디오픈 출전자 자격을 부여받았다.

이에 우승자와 2위 선수(공동일 경우 세계 랭킹이 높은 순)가 디오픈에 나갈 수 있지만, 만약 우승자와 2위 선수가 이미 출전 자격이 있을 경우 차상위 선수에게는 출전 기회가 없었다.

이는 한 해만에 바뀌었는데, 지난해 한국오픈이 디오픈의 공식 예선 대회로 선정되면서 한국오픈에는 2장의 출전권이 주어졌다.

즉, 한국오픈 우승자와 2위 선수가 디오픈 출전권을 가진 경우라면 8위 이내의 차상위 2명에게 출전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올해 우승자 제인와타난넌드는 이미 디오픈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로 첫 번째 디오픈 출전권은 황인춘이 획득했다.

데뷔 16년 차 황인춘은 대회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자리하며 통산 6승에 도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회 3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며 재즈 제인와타난넌드(태국)에게 선두 자리를 내어줬고, 3타 차로 나선 최종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준우승으로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두 번째 디오픈 티켓의 주인공은 장동규다.

center
장동규 사진=KPGA 제공
김찬이 3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4언더파 단독 3위로 경기를 마쳤지만, 김찬 역시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에 공동 4위인 김민준과 장동규 중에 세계 랭킹이 높은 장동규가 출전권을 획득했다.

2008년 KPGA투어에 데뷔한 장동규는 2010년부터 일본프로골프(JGTO)와 코리안투어를 병행했다.

프로 전향 후 첫 승은 일본 투어에서 기록됐다. 2014년 미즈노 오픈에서 우승했고, 우승자 특전으로 디오픈에 출전하기도 했다.

이어 2015년 KPGA선수권 대회에서 KPGA투어 첫 승을 기록했고, 이후 2016년 군에 입대했다. 지난해 초 군복무를 마치고 투어에 복귀한 장동규는 KEB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3위를 포함 톱10에 2차례 이름을 올렸다.

올해 역시 JGTO와 KPGA투어를 병행하고 있는데, JGTO에서는 아시아 퍼시픽 다이아몬드컵에서 공동 6위를 차지하는 등 꾸준히 활약하고 있다.

대회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며 선두와 3타 차 공동 3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했던 장동규는 바라던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디오픈 출전권을 손에 넣는 기쁨을 얻었다.



[천안=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⑨어프로치샷의 시작, 샌드웨지? 초...

  • [투어프로스윙] '팬투표 1위' 임희정의 깔끔한 드라이버 샷

  • [MUST SEE]비거리 10미터 늘리기, ‘이것’만 잡으면 된다!...

  • [투어프로스윙] ‘4년차’ 최민경의 임팩트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