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10년차’ 김현수, 8번째 홀인원 잭팟...6천만 원 상당 K9 부상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6-13 20:43

트위터
1
center
사진=KLPGA
김현수(27, 롯데)가 홀인원 부상으로 6천만 상당의 기아자동차 ‘THE K9’ 차량을 받는다.

김현수는 13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장 미국-오스트랄아시아코스(72, 6869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기아자동차 33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1라운드 12번 홀(파3, 168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6 아이언으로 티샷이 좌측 8미터 지점에 떨어진 슬라이스 라이를 타고 그대로 홀로 굴러 들어갔다.

김현수는이번이 생애 여덟 번째 홀인원인데, 정규투어에서의 홀인원은 번째라 더욱 깊다. 프로 데뷔 후에는 2012 드림투어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홀인원 부상에 관해 김현수는“(차량은) 아직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도 아버지가 타시지 않을까 싶다. 홀인원을 하고 가장 먼저 아빠가 떠올랐다. ‘, 아빠 차구나.’ 생각했다 말했다.

김현수는 이날 홀인원을 앞세워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김현수는 홀인원의 좋은 기운을 받아 오늘 좋은 성적으로 마칠 있었다. 남은 라운드에서도 흐름 이어 나갈 있도록 노력하겠다 남은 라운드 각오를 내비쳤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4년차’ 최민경의 임팩트 드라이버 샷

  • [MUST SEE]휘청거리지 않는 멋진 피니시 잡는 방법 | 정우재...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⑧우드 클럽, 연습은 5번 우드부터

  • [투어프로스윙] ‘배수의 진’ 루키 김우정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