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야구

키움 4연패 탈출, 이원석 역전 결승타·김건희 쐐기타.. 김혜성 첫 '그라운드 홈런'

2024-06-16 19:50

역투하는 키움 선발 하영민
역투하는 키움 선발 하영민
프로야구 최하위 키움 히어로즈가 두산 베어스의 4연승을 막아서고 4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키움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두산을 8-2로 눌렀다.

키움은 최근 4연패, 시즌 두산 상대 6연패를 모조리 끊었다.

키움을 상대로 3연승을 구가하던 두산 선발 곽빈은 4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안타 7개와 볼넷 4개를 허용하고 6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경기 전 파이팅 외치는 키움 선수단
경기 전 파이팅 외치는 키움 선수단

이에 반해 두산에 3연패 중이던 키움 선발 하영민은 7⅓이닝 동안 안타 3개만 맞고 2실점의 짠물 투구로 시즌 5승(3패)을 수확했다.

두산은 1회 볼넷과 안타로 엮은 2사 2, 3루에서 양석환의 우전 적시타로 2점을 먼저 냈다.

역대 96번째 그라운드 홈런 치고 역주하는 김혜성
역대 96번째 그라운드 홈런 치고 역주하는 김혜성

키움은 공수교대 후 김혜성의 역대 96번째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장내홈런·그라운드 홈런)으로 1점을 따라붙었다.

김혜성은 곽빈의 시속 148㎞짜리 빠른 볼을 걷어 올려 가운데 펜스를 때리는 장타를 날린 뒤 두산의 중계 플레이가 늦어진 틈을 타 번개처럼 2, 3루를 차례로 돌아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홈을 찍었다.

역전 결승 2타점 적시타 날린 이원석
역전 결승 2타점 적시타 날린 이원석

키움은 3회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 최주환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솔로 아치를 그리자 안타 2개와 볼넷으로 잡은 1사 만루에서 이원석이 2타점짜리 역전 결승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키움은 4-2로 앞선 5회에도 볼넷 2개와 안타를 내준 곽빈이 무사 만루에서 내려가자 두산 두 번째 투수 김강률을 공략한 김건희의 2타점 좌전 적시타로 격차를 4점으로 벌렸다.

7회에는 최주환의 희생플라이, 8회에는 김재현의 중전 적시타로 1점씩 추가했다.

키움 히어로즈, 창단 첫 '서울 유니폼' 출시
키움 히어로즈, 창단 첫 '서울 유니폼' 출시

한편 서울을 연고로 한 두 팀은 이날 영어 단어 'SEOUL'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서울 시리즈'를 벌였다.

히어로즈가 서울 유니폼을 입고 경기한 건 2008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7월 4일과 8월 25일 또 다른 서울 연고 구단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도 서울 유니폼을 착용한다. /연합뉴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