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야구

2연승 NC, 한화 문동주 삼진 없이 11안타 얻어맞고 패전

2024-06-09 10:49

역투하는 신민혁
역투하는 신민혁
NC 다이노스가 전 사령탑인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의 통산 900승 달성을 이틀 연속 막아섰다.

NC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와 벌인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6년 만에 KBO리그에 돌아온 김경문 한화 감독은 3연승 후 2연패를 당했다.

NC 선발 투수 신민혁은 4회 노시환과 7회 안치홍에게 투아웃 후 각각 솔로포 한 방씩 맞았을 뿐 7이닝을 2점으로 막고 5승(4패)째를 따냈다.

한화 선발 문동주는 삼진을 하나도 못 잡고 안타 11개를 얻어맞고서 4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NC는 3회초 손아섭과 박건우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빼고 곧이어 터진 맷 데이비슨의 우중간 적시타로 2-0으로 앞서갔다.

2-1인 5회에는 2사 후 안타와 볼넷으로 찬스를 엮고 권희동의 중전 안타로 1점을 더 얹었다.

3-1로 앞선 6회에는 박민우가 좌중간 안타를 날려 2루타를 치고 나간 김형준을 홈으로 보냈다.

신민혁에 이어 김영규(8회)와 이용찬(9회)이 1이닝씩 책임져 경기를 끝냈다. /연합뉴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