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야구

'좋은데?' 키움 장재영, 타격 재능있었어.. 퓨처스 프로 첫 홈런·4안타 맹활약

2024-05-25 14:07

사진=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사진=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최근 타자로 전향한 키움 히어로즈의 장재영(22)이 퓨처스리그(2군)에서 첫 홈런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장재영은 24일 경기도 고양시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LG 트윈스 2군과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포함 6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18-6 대승을 이끌었다.

홈런은 7-2로 앞선 4회말 1사 1, 2루 기회에서 나왔다.

장재영은 LG 하영진을 상대로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5㎞의 높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비거리 115m의 좌월 3점 홈런을 폭발했다.

장재영이 홈런을 터뜨린 건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덕수고 재학 시절 투수와 타자를 병행했던 장재영은 2021년 키움에 입단해 투수에 전념했으나 최근 팔꿈치 부상이 심해지자 타자로 전향했다.

그는 21일부터 퓨처스리그에서 타자로 출전하고 있다.

장재영의 홈런 소식을 들은 홍원기 키움 1군 감독은 차분함을 잃지 않았다.

홍 감독은 이날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 KBO리그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장재영은 이제 타자 훈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만큼 2군 타격 성적이 중요한 건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단계를 거치며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1군에선 이주형이 (허벅지 뒤 근육 문제로) 지명타자로 계속 출전하고 있다"며 "장재영이 1군에 올라오기 위해선 수비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재영은 타자로 전향하면서 유격수 도전을 선언했고, 구단의 제의로 중견수와 유격수 수비 훈련을 함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