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야구

'역전에 재역전' 30승 두산, 파죽의 5연승.. 선두 KIA 승차 없이 승률 4리 차 추격

2024-05-25 09:44

사진=김재환, 재역전 투런홈런
사진=김재환, 재역전 투런홈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극적인 재역전승으로 5연승을 질주하고 가장 먼저 30승 고지를 밟았다.

두산은 2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를 7-5로 물리쳤다.

시즌 30승 2무 21패(승률 0.588)를 거둔 2위 두산은 1위 KIA(29승 1무 20패·승률 0.592)를 승차 없이 승률 4리 차로 따라붙어 선두 도약을 앞뒀다.

사진=호투 펼치는 곽빈
사진=호투 펼치는 곽빈
1, 2위 싸움답게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하는 명승부가 펼쳐졌다.

두산 선발 투수 곽빈은 시속 150㎞를 넘나드는 묵직한 속구와 낙차 큰 커브를 앞세워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3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3-0으로 앞선 8회 곽빈이 배턴을 김택연에게 넘긴 뒤 반전 드라마가 탄생했다.

곽빈에게 꽉 막혔던 KIA가 2사 1, 2루에서 터진 최형우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곧이어 이우성이 김택연의 시속 149㎞짜리 높은 속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역전 석 점 아치를 그렸다.

최근 부진한 타격으로 퇴출론에 휩싸인 소크라테스 브리토마저 두산 세 번째 투수 최지강의 낮은 속구를 퍼 올려 우월 솔로포를 날려 이번에는 KIA가 5-3으로 승리에 다가갔다.

사진=양의지, 9회에 동점 투런홈런
사진=양의지, 9회에 동점 투런홈런
그러나 뚝심의 두산은 9회초 KIA 마무리 정해영을 무너뜨리고 다시 흐름을 뒤집었다.

1사 1루에서 양의지가 정해영의 슬라이더를 힘들이지 않고 걷어 올려 5-5 동점을 이루는 좌중월 투런포를 쐈다.

양석환의 안타로 이어간 1사 1루에서는 김재환이 KIA 장현식의 바깥쪽 공을 밀어 승패를 가른 좌중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김재환은 3회 우월 솔로포에 이어 이날에만 대포 두 방을 때려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연합뉴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