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야구

두산 이승엽 감독, '승리의 주역'은 영건 최준호.. 잘 던졌다

2024-05-24 13:31

사진=최준호
사진=최준호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두산 베어스 영건 최준호(19)는가 23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2실점 했다.

두산이 10-3으로 승리하면서, 최준호는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경기 초반에 대량 득점한 타자들이 더 돋보이긴 했지만, 최준호도 이승엽 감독이 꼽은 승리의 주역이었다.

이 감독은 "선발 최준호가 오늘도 잘 던졌다"며 "1회 만루 위기를 슬기롭게 넘기며 벤치의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했다"고 칭찬했다.

사진=이승엽 감독
사진=이승엽 감독
실제 두산은 먼저 위기를 맞았다.

최준호는 1회초 최지훈, 박성한, 기예르모 에레디아에게 안타를 내줘 1사 만루에 몰렸다.

하지만, 하재훈을 슬라이더로 1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더니, 이지영도 슬라이더로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고졸 2년 차 최준호가 위기를 넘기자, 두산 선배들은 2회말 9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았다.

최준호는 최고 시속 149㎞의 직구와 슬라이더에 스플리터를 섞으며 2, 3, 4회를 삼자 범퇴 처리했다.

5회에 볼넷 2개와 안타 1개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장면은 아쉬웠다.

최준호는 최지훈을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박성한에게 1타점 중전 안타를 맞았다.

최정이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나는 사이 주자 한 명이 또 홈을 밟았다.

5회에 투수 수(32개)가 늘어나, 6회에는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사진=최준호
사진=최준호

경기 뒤 최준호는 "1회 만루 상황에서는 침착하게 타자와 빠르게 승부하면서 잘 넘겼는데 5회에는 투구 밸런스가 흐트러져서 타자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곱씹었다.

5회에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해 실점하긴 했지만, 대량 실점은 하지 않았다.

최준호는 "(포수) 김기연 선배가 '네 공으로 타자들을 이길 수 있다. 자신 있게 던지면 된다'고 힘을 주셨다. 박정배 코치님도 자신 있게 하라고 격려해주셨다"며 "그 덕에 최소 실점으로 막고 내려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준호의 올 시즌 성적은 7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3.90이다.

최근 3경기 성적은 평균자책점은 2.65로 더 좋다.

다만 12일 kt wiz전(6이닝 4피안타 2실점), 17일 롯데 자이언츠전(6이닝 5피안타 1실점)에 이은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행진을 이어가지는 못했다.

최준호는 "오늘 긴 이닝을 소화하지 못해 아쉽다"며 "더 좋은 모습으로 오늘 아쉬운 투구를 만회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