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럭셔리 공격진' 클린스만호, 싱가포르 5-0 완파…손흥민·황희찬 골 폭발에 이강인 쐐기골까지

2023-11-17 08:13

center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1차전 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중 이강인이 골을 넣고 하이 파이브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클린스만호가 화려한 공격진을 앞세워 싱가포르를 상대로 5골 폭풍을 몰아치며 대승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1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앞세워 싱가포르에 5-0으로 승리했다.

이강인은 전반 44분 조규성(미트윌란)의 선제 결승골을 도왔고, 후반 40분 승리 쐐기골을 책임졌다.

일본, 호주, 이란 등 다른 아시아 축구 강국과 함께 2차 예선부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경쟁에 합류한 한국은 북중미로 향하는 긴 여정의 첫발을 힘차게 내디뎠다.

한국은 싱가포르를 비롯해 중국, 태국과 C조로 묶였으며 2위 안에 들면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3차 예선에 진출한다.

첫 경기에서 쾌승을 거둔 클린스만호는 19일 오전 중국 선전으로 이동해 21일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중국과 2차 예선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0월 튀니지, 베트남과의 평가전에서 각각 4-0, 6-0 승리를 거둔 한국은 3경기 연속 4점 차 이상 승리를 거뒀다.

한국이 A매치에서 3경기 연속 4점 이상 격차의 승리를 거둔 것은 2000년 4월 아시안컵 예선에서 라오스(9-0), 몽골(6-0), 미얀마(4-0)를 상대로 연속 승리한 이래 23년 만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인 한국은 155위 싱가포르와 통산 상대 전적에서 최근 10연승을 포함, 22승 3무 2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한국이 싱가포르와 대결에서 승리하지 못한 것은 무려 51년 전인 1972년 태국 킹스컵으로 0-0 무승부를 거뒀다.

클린스만호는 유럽 빅리그에서 물 오른 경기력을 보여주는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최정예 공격진을 선발로 내세웠다.

덴마크 리그에서 활약하는 조규성(미트윌란)이 선봉에 섰고, 황인범(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이 중원에서 공격진을 뒷받침했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이기제(수원), 김민재(뮌헨), 정승현, 설영우(이상 울산)가 섰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꼈다.

싱가포르 공격은 2021년 귀화한 한국계 공격수 송의영이 이끌었다.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인이 외국으로 귀화해 그 나라 축구 국가대표로 한국을 상대한 첫 사례다.

한국은 전반 3분 조규성의 첫 슈팅을 시작으로 시종일관 상대 진영을 몰아쳤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과 골대 불운에 좀처럼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 23분 이강인의 로빙 침투패스와 조규성의 헤더 패스에 이은 이재성의 문전 슈팅이 골대를 갈랐으나 석연치 않은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고, 전반 34분에는 조규성이 골 지역 정면에서 때린 오른발 발리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선제골은 전반 44분에야 터져 나왔다.

앞서 여러 차례 날카로운 궤적을 뽐냈던 이강인의 크로스와 조규성의 결정력이 빛났다.

이강인이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문전으로 침투한 조규성이 왼발로 마무리해 싱가포르 골망을 흔들었다.

조규성의 A매치 8호 골이었다.

득점의 물꼬를 튼 한국은 후반전 골 폭풍을 몰아쳤다.

후반 4분 만에 황희찬이 조규성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방아를 찧듯이 머리로 받아 2-0을 만들었다.

후반 18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날려 골대 구석에 꽂았다. 손흥민의 A매치 2경기 연속 골이다.

승기를 확실히 잡은 클린스만 감독은 후반 19분 조규성, 이기제를 빼고 황의조, 김진수(전북)를 투입했다.

후반 23분에는 황의조가 페널티킥으로 한국의 4번째 골을 넣었다.

앞서 설영우가 페널티지역에서 돌파하다가 송의영으로부터 파울을 얻어냈다.

후반 25분에는 황인범, 황희찬 대신 이순민, 오현규가 투입됐다.

4골에 만족하지 않고 정신없이 싱가포르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은 후반 40분 이강인의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도사리던 이강인은 상대 수비가 머리로 걷어낸 공을 벼락같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며 이날 경기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10월 튀니지, 베트남과 평가전에서 각각 2골, 1골 1도움을 올린 이강인은 3경기 연속으로 골 맛을 봤다.

[연합뉴스]

[김선영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p2146@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