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쿼터 3점슛 7개' 오리온, 6강 PO서 2연패 후 첫 승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4 22:18

0
center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의 경기. 2쿼터 오리온 한호빈이 전자랜드 이윤기를 상대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인천=연합뉴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오리온은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 인천 전자랜드와 원정 경기에서 89-67로 승리했다.

홈에서 열린 1, 2차전에서 모두 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오리온은 시리즈 첫 승을 따내고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 갔다.

두 팀의 4차전은 16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창원 LG 감독 시절이던 2009년 3월 31일 서울 삼성과 6강 플레이오프 3차전 85-81 승리 이후 무려 12년 만에 플레이오프 승리를 따냈다.

강 감독의 플레이오프 통산 전적은 2승 11패가 됐다. 최근 플레이오프 9연패 사슬을 끊었다.

오리온 에이스 이승현은 4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정규리그 경기 도중 왼쪽 발목을 다쳐 결장한 데 이어 3차전에서도 뛰지 못했다.

이승현이 빠진 1, 2차전에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던 오리온이지만 이날 3차전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오리온은 전자랜드 원정에서 2019-2020시즌 정규리그 최종전부터 최근 5연승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도 오리온은 인천 원정에서 3전 전승을 거둔 반면 고양 홈 경기에서는 1승 2패로 열세였다.

6강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전적을 추가하면 이번 시즌 오리온은 전자랜드를 상대로 인천 원정에서 4전 전승, 고양 홈에서는 1승 4패로 승률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오리온은 로슨이 24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이대성(17점), 허일영(16점) 등 국내 선수들의 공격이 위력적이었다. 1차전 22점 차 패배를 3차전에서 그대로 되갚았다.

전자랜드는 조나단 모트리가 20점, 8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3점슛 24개를 던져 3개만 넣는 외곽 난조(12%)를 보였다.

◇ 14일 전적(인천삼산월드체육관)

▲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

고양 오리온(1승 2패) 89(22-17 9-13 38-21 20-16)67 인천 전자랜드(2승 1패)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