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 이적 확정…공식 발표만 남아

전경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3-01-25 13:25

0
center
오현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 공격수 오현규(22)의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 이적이 확정됐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관계자는 25일 "셀틱으로부터 전날 모든 절차가 완료됐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공식 발표는 수원과 셀틱, 양 구단이 시간을 조율해 맞추기로 했다.

구단에 따르면, 오현규는 설 연휴 기간 영국 런던에서 이적에 필요한 서류 절차를 진행했고,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로 이동해 메디컬 테스트도 완료했다.

셀틱은 지난해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부터 오현규에게 관심을 보여 왔다.

수원 유스팀 출신인 오현규는 지난 시즌 팀의 해결사로 떠오르며 잠재력을 폭발했다.

2022시즌 K리그1 36경기에서 팀 내 최다인 13골(3도움)을 넣었다.

FC안양과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선 천금 같은 결승 골로 수원의 1부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리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그는 카타르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는 들지 못했다. 그러나 예비 멤버로 발탁돼 카타르에서 국가 대표팀과 함께 훈련하기도 했다.


월드컵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오현규를 향한 셀틱의 관심은 식지 않았다.

셀틱은 4∼5차례 오현규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최종 이적료는 처음 제시한 100만유로(약 13억원)보다 세 배 많은 300만유로(약 40억원)로 알려졌다.

당초 수원은 핵심 선수인 오현규가 팀에 한 시즌이라도 더 남아주기를 바라는 입장이었다.

오현규도 지난달 경남 거제에서 진행된 수원의 동계 전지 훈련에 참여하며 잔류에 무게가 실리는 듯했다.

하지만 셀틱의 구애가 계속되면서 수원은 이적에 동의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시즌 개막 한 달을 앞두고 주축 공격수를 떠나보내는 수원은 신속히 대체 자원을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전경우 마니아타임즈 기자/ckw8629@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