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역대 토너먼트 최다 격차 패배...브라질은 역시 브라질....아쉬운 카타르 월드컵

전경우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12-06 06:20

1
center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도중 땀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세계 최강' 브라질에 역대 단판 승부 최다 격차 패배를 떠안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져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극적으로 H조 2위를 차지해 16강에 올랐다.

벤투호는 그로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의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하고 사상 첫 '원정 8강'의 꿈을 접어야 했다.

한국 축구가 역대 월드컵 토너먼트 '단판 승부'에서 기록한 최다 격차 패배였다.

한국 축구가 월드컵 단판 승부에 출전한 것 자체가 이번 대회까지 세 차례뿐인데, 이전에 패한 토너먼트 경기에서는 모두 한 점 차 승부를 벌인 바 있다.

'4강 신화'를 달성한 2002 한일 대회 때 한국은 독일과의 준결승에서 0-1로 졌고, 터키와의 3·4위전에서는 2-3으로 패해 최종 4위에 올랐다.

center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전반 브라질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실점을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원정 16강'을 달성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16강전에선 이청용(울산)이 한 골을 넣었으나 루이스 수아레스(클루브 나시오날)에게 두 골을 내줘 1-2로 패하며 8강 진출이 불발됐다.

이후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 원정 16강을 달성했으나 브라질에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하며 패배를 곱씹었다. 백승호(전북)가 후반에 한 골을 만회해 영패는 면했다.

조별리그에선 한국이 4골 이상을 내주거나 3골 차 넘게 진 경우가 여러 차례 있다.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 나섰던 1954년 스위스 대회 땐 조별리그에서 헝가리에 0-9, 터키에 0-7로 완패했다.

1998년 프랑스 대회 땐 조별리그 2차전에서 네덜란드에 0-5로 대패했다.

이후엔 2010 남아공 대회 아르헨티나전(1-4 패)과 2014년 브라질 대회 알제리와의 조별리그 경기(2-4 패) 정도가 손꼽히는 대량 실점 사례다

[전경우 마니아타임즈 기자/ckw8629@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