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UCL 맨유 복귀전서 선제골…팀은 1-2 역전패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9-15 10:38

0
center
영 보이스와의 경기에 뛰고 있는 호날두 [AFP=연합뉴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맨유 소속으로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복귀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역전패로 분루를 삼켰다.

호날두는 15일 스위스 베른의 스위스 경기장에서 열린 영 보이스와의 2021-202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1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호날두가 맨유 유니폼을 입고 12년 4개월여 만에 터뜨린 UCL 골이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골문 앞으로 넘겨줬고, 호날두는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호날두의 골은 결승 득점이 되지 못했다.

전반 35분 에런 완비사카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열세 속에 싸운 맨유는 후반 21분 모우미 은가말루, 후반 50분 조르당 시바체우에게 연속골을 얻어맞고 1-2로 역전패했다.

경기에 앞서 황당한 사건도 발생했다.

호날두는 경기 전 슈팅 연습을 하며 몸을 풀었다.


center
쓰러진 경기요원 [로이터=연합뉴스]


그런데 호날두가 날린 슈팅 하나가 골대를 크게 벗어나 여성 경기 진행요원을 맞췄다.

슛을 맞은 진행요원은 정신을 잃고 그대로 쓰러졌다.

진행요원의 동료들이 상태를 확인한 결과 건강에 이상은 없었다.

호날두는 급하게 달려가 멋쩍은 표정을 지으며 진행요원이 정말 괜찮은지 한동안 지켜봤다.

호날두는 경기가 끝난 뒤 진행요원에게 다가가 자신이 입은 유니폼을 선물로 줬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