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도 PS 진출 확정…토론토는 탬파베이와 격돌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9-28 10:07

0
center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세인트루이스 선수단.
[세인트루이스 AP=연합뉴스]
김광현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포스트시즌(PS) 진출을 확정했다.

류현진의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2순위로 가을 야구를 이어간다.

세인트루이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시즌 30승(28패)째를 거둔 세인트루이스는 아직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나지 않은 신시내티 레즈(31승 29패)를 밀어내고 내셔널리그(NL) 중부지구 2위에 올랐다.

세인트루이스가 이날 패하고, 와일드카드 경쟁팀들이 승리하면 세인트루이스는 취소됐던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2연전을 더블헤더로 치러 최종 순위를 가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가 자력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하면서 디트로이트전을 열지 않고, 가을 잔치에 돌입한다.

NL 중부지구 2위를 차지한 세인트루이스는 5번 시드를 얻어 서부지구 2위로 4번 시드를 차지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10월 1일부터 3전2승제의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치른다.

김광현(세인트루이스)도 미국 진출 첫해 포스트시즌 데뷔를 앞두고 있다.

토론토는 8번 시드로 AL 포스트시즌을 시작한다.

토론토는 28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치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5-7로 패했다. AL 동부지구 2위 자리는 뉴욕 양키스에게 내줬고, 와일드카드 2순위 자격으로 포스트시즌에 나선다.

류현진이 마운드를 이끄는 토론토는 30일부터 최지만 소속팀이자 AL 승률 1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연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