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레로, 최지만의 '다리찢기' 흉내...양키스전 마지막 타자를 '다리찢기' 수비로 잡아, 토론토 팬들 '열광'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4 11:48

0
center
다리를 뻗어 공을 잡는 게레로. [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의 '다리찢기' 수비를 펼쳐 화제다.

게레로는 1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 9회 초 수비에서 2사 후 유격수 보 비셋이 던진 공을 다리를 쭉 뻗어 잡았다.

양키스의 어쉘라가 친 타구는 중견수 쪽으로 빠져 나가는 듯했다. 그러나 유격수 비셋이 이를 잘 잡아 1루수 게레로에게 던졌다.

게레로는 조금이라도 빨리 공을 잡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해 다리를 뻗었다.

최지만이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보여줬던 '다리 찢기'와 비슷한 장면을 연출한 것이다.

1루심은 처음에는 세이프를 선언했다.

그러나 토론토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판독 결과 원심이 번복됐다.

게레로의 '디리 찢기'에 토론토 팬들은 열광했다.

게레로는 이날 공격에서도 4회 말 2루타를 쳐 타점을 올렸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세컨샷 공략을 위한 기준 거리 측정법 with 한지민 프로

  • 비거리 늘리는 정확한 다운스윙 동작 만들기 with 은희성 프...

  •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오버스윙 원인과 교정 방법 with 우승...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