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페널티킥 포함 첫 멀티골' PSG, UCL 조별리그서 라이프치히에 3-2 승리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10-20 10:02

0
center
멀티골 기록한 리오넬 메시
[EPA=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이 리오넬 메시의 첫 멀티골을 앞세워 라이프치히(독일)를 꺾었다.

PSG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음바페의 선제골과 메시의 두 골을 묶어 3-2로 이겼다.

조별리그 2연승을 포함해 2승 1무로 승점 7이 된 PSG는 A조 1위를 지켰다.

라이프치히는 조별리그 3연패로 최하위(승점 0)에 머물렀다.

PSG는 전반 9분 음바페의 골로 포문을 열었다.

율리안 드락슬러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중원을 가로질렀고,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로는 라이프치히의 공격이 살아났다.

전반 28분 앙헬리뇨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반대쪽으로 넘긴 크로스를 안드레 실바가 받아 밀어 넣으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12분에는 또 한 번 앙헬리뇨의 패스를 받은 노르디 무키엘레가 역전골을 터트렸다.

PSG는 순식간에 1-2로 끌려갔지만, 메시와 음바페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2분 음바페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뒤로 달려 들어오는 메시에게 짧은 패스를 내줬고, 메시가 이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해 균형을 맞췄다.

7분 뒤에는 메시의 페널티킥 결승골이 나왔다.

음바페가 상대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하다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메시가 왼발 파넨카 킥으로 재역전을 이끌었다.

메시는 이로써 8월 PSG 유니폼을 입은 뒤 정규리그 득점 없이 UCL에서만 3골을 터트렸다.

지난달 29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맨시티)와 2차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데 이어 이날 이적 후 첫 멀티골을 작성하며 대회 2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PSG는 후반 추가 시간 또 한 번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음바페가 실축하면서 한 골 차 승리를 확정했다.

같은 조의 맨시티는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원정 경기에서 5-1로 완승했다.

2승 1패가 된 맨시티는 A조 2위(승점 6)에, 브뤼헤는 3위(승점 4·1승 1무 1패)에 자리했다.

B조의 리버풀(잉글랜드)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를 3-2로 꺾었다.

0-2로 끌려가던 아틀레티코는 전반 20분과 34분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멀티골로 2-2 균형을 맞췄으나, 후반 7분 그리에즈만이 호베르투 피르미누에 위험한 '하이킥'을 날려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그리에즈만은 UCL 사상 처음으로 2골을 넣은 뒤 퇴장당한 선수가 됐다.

퇴장 변수가 발생하면서 흐름은 다시 리버풀 쪽으로 기울었다.

리버풀은 후반 33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승리를 확정했다.

살라흐는 전반 8분 선제골에 이어 멀티골을 완성했고, 구단 역사상 최초로 9경기 연속 득점을 올렸다.

조별리그 3연승을 달린 리버풀은 조 1위(승점 9),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4·1승 1무 1패)는 2위를 유지했다.

C조에서는 아약스(네덜란드)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를 4-0으로 대파하고 조별리그 3연승을 달렸다.

도르트문트는 엘링 홀란의 침묵 속에 조별리그 첫 패배를 맛봤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