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건 김민규-송명기, 베테랑 이상의 명풍 투수전 이어가{KS 4차전]

정태화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1-21 15:52

0
center
프로 2년차 송명기(왼쪽)와 3년차인 김민규가 베테랑 이상의 투구 내용으로 명풍 투수전을 벌였다.
빅 게임에 처음으로 선발 등판한 영건들의 호투가 눈부시다.

프로 2년차인 NC의 송명기와 3년차인 두산의 김민규가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서로가 한치의 양보가 없는 명품 투수전을 벌이고 있다.

스리쿼터형의 송명기는 1회에 두산의 리드오프 허경민과 3번 최주환을 삼진으로 잡아내는 등 4회까지 단 1안타 볼넷 1개 3탈삼진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잠재웠다.

5회초에는 선두 김재호의 좌익수 쪽 플라이 타구를 지명타자에서 한국시리즈들어 처음으로 좌익수 수비에 나선 이명기가 판단착오로 2루타를 만들어 주었으나 오재일 박세혁을 연속 범타로 잡아낸 뒤 조수행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두산의 리드오프 허경민을 내야 땅볼로 잡아내 스스로 위기를 벗어났다. 5회까지 82개의 공을 던져 투구수 관리도 잘 되었다.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눈부신 세이브로 성큼 4차전 선발 자리를 따낸 김민규도 마찬가지였다, 4회와 5회에 연거푸 선두 타자를 내보냈으나 5회까지 18타자를 맞아 단 3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있다.

감민규는 6회 1사 뒤 이명기에게 좌전안타로 4번째 안타를 허용한 뒤 이영하로 바뀌었다.

[정태화 마니아리포트 기자/cth0826@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6 클럽 잡는 방법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5 그린 주변 어프로치 [마니아...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