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힘들지' 자가격리 불사한 캐디위해 미국에 집 구해준 로리 매킬로이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27 13:05

0
center
캐디이자 친구인 다이아몬드와 어깨동무를 한 매킬로이.[EPA=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가 게스트하우스를 마련해 그의 캐디가 지루한 자가격리 기간을 편하게 보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매킬로이의 캐디인 다이아몬드는 고향 영국 북아일랜드의 벨파스트에서 6월 11일 미국 텍사스주에서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 출전하는 매킬로이의 백을 메려고 지난 24일 미국에 입국했다.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것을 고려해 대회 3주 전에 미국으로 건너온 것이다.

매킬로이는 "해리가 자가격리 기간에 필요한 건 다 해주겠다"면서 "해리가 자가격리 기간을 잘 견디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매킬로이의 배려는 이번 한 번으로 그치는 게 아니다.

다이아몬드는 매킬로이와 함께 찰스 슈와브 챌린지, RBC 헤리티지,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등 3개 대회를 치른 뒤 다시 벨파스트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3주가량 매킬로이가 대회를 쉬는 동안 아내, 딸과 함께 있겠다는 생각이다.

영국으로 돌아가면 또 14일 자가격리 생활을 해야 하는 다이아몬드는 7월 30일 미국 테네시주에서 치러지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을 앞두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다는 일정을 짰다.

매킬로이는 그때도 캐디를 위해 집을 얻어줘 14일 자가격리 기간을 보낸 뒤 대회에 합류하도록 할 방침이다.

13주 동안 영국과 미국을 오가면서 세 번에 걸쳐 8주의 자가격리 기간을 감수하겠다는 다이아몬드의 계획도 대단하지만 살뜰하게 이를 뒷바라지하겠다는 매킬로이가 더 대단하다는 말이 나온다.

한편 매킬로이는 10년 이상 함께 했던 아버지뻘 베테랑 캐디 JP 피츠제럴드와 2016년에 결별한 뒤 다이아몬드에 백을 맡기고 있다. 다이아몬드는 매킬로이와 어릴 때부터 친구였고 같은 고교 골프부에서 활동했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캐디인 해리 다이아몬드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웬만한 선수 못지않은 고소득자다. 지난 2018-2019시즌 PGA투어에서 2278만달러(약 281억원)의 상금을 번 매킬로이를 보좌한 다이아몬드의 수입은 알려진 것만 215만달러(약 26억원)이다.

매킬로이가 작년 투어챔피언십 우승으로 1500만 달러(약 185억원)의 상금을 받자 150만 달러(약 18억5천만원)를 다이아몬드의 통장에 쏴줘 부러움을 한몸에 받았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