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이후 첫 대회 KLPGA 챔피언십, 총상금 30억원으로 늘어난다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07 12:09

0
center
KLPGA 챔피언십 로고
[KLPGA 제공]
14일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선수권대회의 총상금이 대폭 늘어났다.

KLPGA는 오는 14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LPGA 챔피언십 총상금을 23억원에서 30억원(우승 상금 2억2천만)으로 증액했다고 7일 밝혔다.

회장사이기도 한 호반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하는 선수들의 투어 생활에 도움이 되려고 대회 협찬사로 참여하기로 결정하고, 약 4억원을 지원했다.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도 선수와 대회 관계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대회를 진행할 수 있도록 시설 방역 비용을 부담하는 등 총 5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이번 대회는 또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까지 불러들여 출전 선수를 150명으로 확대했다.

세계 여자골프 랭킹 3위 박성현(27)을 비롯해 김세영(27), 김효주(25), 배선우(26), 안선주(33), 이보미(32), 이정은(24) 등 미국과 일본에서 뛰는 해외파들이 출전을 확정했다.

작년 대회 우승자이자 KLPGA의 새로운 여왕으로 떠오른 최혜진(21)과 2018년 대회 우승자 장하나(28)도 출전해 우승에 다시 도전한다.


최혜진은 "이번 대회가 2020년 첫 대회로 열리고,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했던 기억이 있어 더 큰 기대가 된다.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 사태로 관중 입장 없이 열린다.

KLPGA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대회운영위원을 주축으로 방송, 스폰서, 선수분과, 대행사, 실행사, 골프장, 공식병원, 방역업체 등 각 분야의 대표 1인과 법률자문과 의료자문을 제공할 외부 전문가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관련 정보를 주 3회 이상 수집, 분석, 모니터링하며, 주 1회 진행되는 정기회의를 통해 대회 개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한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