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남아공 반 질, 메달은 못 따도 ‘홀인원’ 행운

김세영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6-08-14 11:21

0
[마니아리포트 김세영 기자]남아공의 자코 반 질은 리우올림픽 골프 3라운드에서 공동 39위(2오버파)에 머물러 사실 메달과는 거리가 멀다. 그러나 홀인원의 기쁨은 누렸다.

반 질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8번 홀(172야드)에서 7번 아이언으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저스틴 로즈(영국)가 첫날 4번 홀에서 기록한 홀인원에 이어 두 번째다.

반 질은 “올림픽에서 첫 번째는 아니지만 케이크 위의 체리와 같은 홀인원”이라며 기뻐했다. 올해 37세인 그는 이번까지 포함해 그동안 15차례나 홀인원을 작성했다. 그는 “이번 홀인원의 느낌은 평생 잊히지 않을 것”이라며 “스코어 카드에 1이라고 적는 건 언제나 멋진 일”이라고 했다.

김세영 기자 freegolf@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