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원정에서 갑질해야 KS 간다?' 진짜 강팀의 조건

임종률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6-12-23 14:12

트위터
0
center
'상대팀은마음아프지만...'두산은올해홈보다원정에서오히려더욱강한면모를보이면서통합우승을달성했다.사진은올해한국시리즈4차전이열린마산에서NC를꺾고우승을차지한두산선수들이아이언맨세리머니를펼치는모습.(자료사진=두산)
프로 스포츠는 팬들을 바라보고 사는 만큼 각 구단들은 안방에서 상대적으로 강하기 마련이다. 이겨야 팬들이 온다. 또 홈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은 선수들의 기를 살려 실력 이상의 경기력을 끌어내는 요인이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역시 대부분의 팀들이 홈에서 승률이 좋았다. 10개 팀 중 홈 승률 5할 미만은 최하위 케이티(28승44패), 9위 삼성(34승38패), 6위 SK(35승37패)뿐이었다.

전력이 떨어지는 만큼 어쩔 수 없는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들조차 원정보다는 홈 승률이 조금이라도 나았다. 그만큼 약팀이라도 자기 안방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팀이 된다는 것일 테다. 선수들은 "홈에서 경기를 하면 아무래도 편하다"면서 "집밥을 먹는 것도 한 원인"이라고 입을 모은다.

반대로 따지면 원정에서도 승률이 높은 팀이야말로 진정한 강팀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안방과 남의 집 구분 없이 강력한 힘을 내야 비로소 순위표 위에 오를 수 있다.

▲두산-NC "홈보다 원정이 더 좋아"
그런 점에서 두산은 올해 챔피언다웠다. 잠실 홈 성적(46승1무25패)과 원정(47승25패)이 거의 차이가 없다. 오히려 원정에서 1승을 더 챙겼다. 정규리그 1위를 할 수밖에 없었다.

2위 NC도 원정 성적이 더 좋았다. 마산에서 39승2무31패를 거둔 NC는 원정에서 44승1무27패로 '집 나가면 고생'이라는 말을 무색케 했다. 이 두 팀이 한국시리즈(KS)에서 맞붙은 것도 우연이 아니다.

NC는 지난해도 원정 성적이 공교롭게도 올해와 똑같았고 정규리그 2위의 성적도 같았다. 올해 창단 첫 KS 진출을 결정지은 것도 잠실 원정에서였다.

center
NC선수들이LG와플레이오프4차전이열린잠실구장에서승리하며창단첫한국시리즈진출을이룬뒤팬들에게답례하는모습.이들뒤로LG팬들의모습도보인다.(자료사진=NC)
이들 팀 밑으로는 모두 원정 승률이 5할 미만이다. 신축구장인 고척돔에서 44승28패로 두산 다음으로 홈 승률이 좋았던 넥센은 실외 구장이 낯선 듯 원정에선 33승1무38패로 다소 약했다.

잠실에서 40승2무30패를 거둔 LG도 넓은 구장에 적응된 듯 다른 구장으로 가면 31승41패로 허덕였다. KIA도 광주에서는 38승34패였지만 나가면 -7승(32승1무39패)이었다. 이 두 팀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대형 FA(자유계약선수)들을 영입하며 내년 대권 도전을 선언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원정 승률을 높이는 게 필수다.

▲하위팀, 원정 잡아야 가을야구 한다
한화가 야신 김성근 감독 부임 이후에도 2년 연속 가을야구에서 소외된 것도 원정 약세 때문이다. 올해 36승2무24패로 대전을 떠들썩하게 한 한화는 다른 전국의 한화 팬들에게는 11번(30승1무41패)이나 침묵하게 만들었다.

롯데는 무려 원정 승패 마진이 20경기(26승46패)나 된다. 이는 최하위 케이티(25승2무45패)와 같은 수치다. 지난해 원정에서 +12승이었던 삼성은 올해 -9승으로 21경기나 차이가 났다.

앞서 언급한 대로 원정팀이 홈팀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기는 쉽지 않다. 상대적으로 홈팀이 구장에 익숙한 데다 열광적인 응원까지 업어 유리할 수밖에 없다. 또 전력이 약한 팀들은 전략적으로 힘을 아껴 홈에서 쏟아부어야 하는 까닭도 있다.

그러나 이런 원정의 난관을 이겨내야 비로소 가을에 야구할 수 있다는 것은 올해도 수치로 드러났다. 원정 강자가 진짜 강자다.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