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잊을 만하면 또… 끊이지 않는 연예계 '도박 스캔들'

김수정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6-11-15 16:03

트위터
0
center
불법도박혐의가드러난가수정진우(사진='불후의명곡'캡처)
잊을 만하면 불거지는 '도박 스캔들'로 연예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KBS 음악예능 '불후의 명곡' 우승자 출신인 가수 정진우가 불법 도박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조원대에 육박하는 자금이 오건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진과 이용자들을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조직은 미국 등 해외에 불법 도박사이트 서버를 설치한 후, 유령 법인회사와 대포통장을 이용해 도박 행위자에게 총 9621억원을 입금 받아 사이트를 운영해 왔다.

정진우는 도박 행위자로 이미 지난 6월 검거됐다. 그는 2011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1588차례에 걸쳐 총 34억 4045만원의 판돈을 걸고 불법 도박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 과정에서 정진우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될 위기에 처하자 지인 권모씨를 내세워 조사받게 하려 한 사실도 드러났다.

정진우는 2009년 엠투엠 디지털 싱글 앨범 '코끝이 짠하잖아요'로 데뷔했고, 제이투엠의 일원으로 2013년 KBS '불후의 명곡-최진희 편'에서 '물보라'를 불러 우승을 해 이름을 알렸다. 또한 KBS '남자의 자격'에서 합창단 단원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center
왼쪽부터시계방향으로이수근,토니안,붐,앤디,탁재훈(사진=자료사진)
연예계의 '도박 스캔들'은 연례행사가 된지 오래다. 해외 원정 도박을 한 신정환의 경우가 대표적이다. 2010년 신정환은 필리핀에서 해외 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구속돼 징역 8개월을 선고 받았다. 그 이후 6년째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2013년은 수많은 연예인들의 도박 혐의가 드러난 해였다. 그 해 4월 김용만은 상습도박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및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 받았다. 김용만은 2년 6개월 만에 O tvN '쓸모있는 남자들'로 복귀했다.

2013년 11월에는 탁재훈, 토니안, 이수근, 붐, 앤디, 양세형 등이 줄줄이 불법 도박 혐의에 연루된 사실이 밝혀졌다. 탁재훈, 토니안, 이수근은 각각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고, 같은 혐의로 약식기소된 붐과 앤디는 500만원, 양세형은 3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탁재훈은 올해 5월 Mnet '음악의 신2'으로, 토니안은 2015년 9월 JTBC '박스'로, 이수근은 2015년 6월 KBSN 스포츠 당구 프로그램 '죽방전설'로 복귀했다. 붐은 2014년 11월 E채널 '용감한 작가들'로, 앤디는 2014년 5월 중국 팬미팅으로, 양세형은 2014년 8월 tvN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해 연예계로 돌아왔다.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eyesonyou@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