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마스크맨’ 손흥민 투혼...한국 첫 경기서 우루과이와 득점없이 무승부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11-25 00:01

0
center
(알라이얀=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황의조(왼쪽)가 슛이 골포스트를 살짝 넘어가자 손흥민, 이재성 등이 함께 아쉬워하고 있다.
‘마스크맨’ 손흥민(30, 토트넘)의 투혼이 빛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중원을 지휘했다. 손흥민은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한국대표팀의 주장완장을 찼다. 손흥민이 정상적으로 출전한다는 사실만으로 선수단과 팬들이 안도했다. 한국은 전반 막판 황의조가 절호의 득점기회를 잡았으나 허공으로 날려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국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 조별리그 3차전 2-0 승리에 이어 월드컵 본선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의 우루과이와 국가대표팀과 역대 전적은 1승 2무 6패가 됐다. 월드컵에서는 한국이 1무 2패다.

FIFA 랭킹은 우리나라가 28위, 우루과이가 14위다.

한국은 사상 처음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다시 16강행을 노린다.

우루과이는 월드컵에서 대회 원년인 1930년에 이어 1950년에 두 차례 우승했다. 이후 최고 성적은 세 번의 4강 진출이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가나, 12월 3일 오전 0시 포르투갈과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3차전을 이어간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