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수선한 NBA'...사상 최악의 분위기 속 개막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10-03 06:53

0
center
이메 우도카
약 2주 후면 미국프로농구(NBA) 2022~2023시즌이 개막한다.

30개 팀들은 현재 트레이닝캠프를 실시하면서 개막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 시즌 챔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등 일부 팀은 일본 등 해외에서 시범 경기를 가지기도 했다.

바야흐로 NBA 시즌이 성큼 찾아온 느낌이다. 그동안 시즌 개막을 학수고대한 팬들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하고 있다.

다만, 올 시즌 NBA는 사상 최악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개막할 전망이다.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여기저기서 터져 구단 관계자들은 물론이고 선수들과 팬들의 마음을 무겁게 하고 있다.

첫 번째 화두는 마일스 브리지스 스캔들이다.

샬롯 호니츠 스타인 그는 두 자녀 앞에서 여자 친구를 구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브리지스의 두 어린 자녀의 어머니인 미셸 존슨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부상으로 보이는 여러 장의 사진과 의료 보고서를 게시했다.

세 가지 혐의 모두 유죄 판결을 받으면 브리지스는 최대 12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피닉스 선즈 구단주 로버트 사버는 인종차별적 발언 으로 징계를 받았다.

NBA는 지난 달 인종차별, 성차별, 성희롱 혐의를 받고 있는 그에게 1년 자격 정지와 10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그러자 피닉스 유니폼 스폰서인 페이팔은 사버가 군주로 남아 있으면 관계를 끊겠다고 위협했다.

결국 사버는 한발 물러서 선즈와 WNBA의 머큐리를 모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터진 이메 우도카 보스턴 셀틱스 감독의 구단 관계자와의 부적절한 관계는 그렇지 않아도 어수선한 분위기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되고 말았다.

지난 시슨 보스턴 사령탑에 오른 우도카는 팀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이번 시즌 또 한 번의 도약을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가 구단 여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음이 밝혀지면서 모든 것이 폭발했다.

이들의 관계는 팀 정책에 위배됐다. 결국 보스턴은 그에게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자 경력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