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최예림,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사흘째 선두 질주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8-06 20:19

0
center
최예림의 3라운드 3번 홀 티샷
[KLPGA 제공]
'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차지할 것인가.'
최예림(23)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원)에서 사흘 연속 선두를 질주하며 정규 투어 첫 우승을 눈앞에 뒀다.

최예림은 6일 제주도 제주시 엘리시안 제주(파72·6천68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가 된 최예림은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켰다.

1라운드 7언더파로 1타 차 단독 선두에 오른 최예림은 2라운드 2위와 격차를 2타로 벌리며 선두를 유지했고, 3라운드에서도 2위 박현경(22·10언더파 206타)에게 2타 앞선 선두를 달렸다.

2018년 정규 투어에 데뷔했으나 아직 우승은 없는 그는 첫 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장식할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서 2승, 3부 투어인 점프투어에서 1승을 거둔 최예림은 정규 투어에서는 두 차례 2위를 한 게 최고 성적이다. 이번 시즌엔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5위에 오른 게 가장 좋은 성적이다.

이날 7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뽑아내며 독주 체제를 다져나가던 최예림은 8∼9번 홀 연속 보기로 주춤했다.

10번(파5)과 13번 홀(파4)에서 중거리 퍼트를 넣으며 버디로 반등했지만, 14번 홀(파4)에서 다시 한 타를 잃었다.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한 그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1m 버디 퍼트가 홀을 꽤 지나쳐 만만치 않은 파 퍼트를 남겼으나 침착하게 성공하며 2타 차 선두를 지켜냈다.


최예림은 "3퍼트로 세 차례 보기를 기록해 좀 불안하기는 했다. 퍼팅에 좀 더 세심한 주의를 하겠다"고 3라운드를 평가했다.

그는 7일 최종 라운드에 대해 " 어프로치 샷을 최대한 홀과 멀지 않게 붙여 놓고 안전하게 퍼트로 마무리하는 플레이가 해야 할 것 같다"며 "재미있게 경기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center
박현경의 3라운드 5번 홀 벙커샷
[KLPGA 제공]


이번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박현경은 이날 3타를 줄여 공동 6위에서 2위로 상승했다.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써낸 박현경은 "실수가 나올 수 있다. 연속 버디로 흐름을 되찾았다"며 "오랜만에 챔피언 조에서 경기하는데, 침착하게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한솔(26)이 3위(9언더파 207타)에 자리했고, 2018년과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오지현(26)이 공동 4위(7언더파 209타)에 이름을 올렸다.

대상 포인트 1위이자 2019∼2020년 우승자인 유해란(21)은 직전 대회인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 우승자 조아연(22) 등과 공동 7위(6언더파 210타)에 올랐다.

이번 시즌 3승을 올린 상금 1위 박민지(24)는 이날 3타를 줄여 2언더파 214타로 공동 27위로 올라섰다. [제주=김학수 기자]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