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FA컵 2연패·시즌 2관왕으로 첼시와의 8년 마무리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5-16 10:15

0
center
여자 FA컵 우승 트로피 든 지소연
[EPA=연합뉴스]
한국 여자 축구의 '에이스' 지소연(31)이 첼시 위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2연패와 시즌 2관왕을 이끌고 8년 동행에 마침표를 찍었다.

첼시 위민은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여자 FA컵 결승전에서 결승 골을 포함해 멀티 골을 터뜨린 샘 커의 활약을 앞세워 연장전 끝에 맨체스터 시티를 3-2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첼시는 2020-2021시즌에 이어 FA컵 2연패를 달성하고, 통산 4번째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이번 시즌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에 이어 2번째 트로피를 수집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영국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오기로 한 지소연은 이날 후반 24분 베서니 잉글랜드 대신 투입, 여자 FA컵 사상 최다 관중인 4만9천94명 앞에서 첼시 선수로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후반 44분 헤일리 라소에게 2-2 동점 골을 내줘 연장전으로 끌려간 첼시는 연장 전반 9분 간판 공격수 커의 득점포로 승기를 잡았다.

우승 확정을 눈앞에 둔 연장 후반 14분엔 지소연을 마렌 미엘데로 교체, 지소연에게 박수받으며 떠날 시간을 마련해줬다.


center
맨시티와의 FA컵 결승전에 출전한 지소연
[로이터=연합뉴스]


2014년 첼시에 입단한 지소연은 줄곧 주축으로 활약하며 팀의 역사를 함께 썼다.

첼시에서 공식전 210경기에 출전해 68골을 터뜨렸는데, 출전 수와 득점 모두 첼시 위민 역대 3위에 해당한다.

첼시 유니폼을 입고 지소연은 2017년 스프링 시즌을 포함해 WSL 6회, FA컵 4회, 리그컵 2회, 커뮤니티 실드 1회 등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잉글랜드 무대에 데뷔하자마자 WSL 올해의 선수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고, WSL 통산 100경기와 200경기에 출전한 최초의 비영국인 선수로도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