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생존자' 지은희, LPGA 매치플레이 8강 진출…박인비는 탈락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5-30 07:56

0
center
2번홀 그린 살피는 지은희
[롯데 제공]
지은희(35)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8강에 진출했다.

지은희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파72·6천804야드)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16강전에서 신지은(29)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지은희는 11번홀(파4)까지는 신지은에게 2홀 차로 앞섰다.

이후 신지은이 12번홀부터 16번홀까지 5개 홀 중 4개 홀을 따내면서 2홀 차로 역전했다.

하지만 지은희는 17번홀(파3)과 18번홀(파5)을 연속으로 이겨 동점을 만들었다.

지은희와 신지은은 단판 연장전에 들어갔다. 지은희가 10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홀에서 파에 성공한 반면 신지은은 보기를 적어내면서 지은희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은희는 "티샷을 아주 잘 쳐서 이 홀에서 잘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지은이 페어웨이를 놓치는 것을 보고 내가 파를 친다면 이길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2위 박인비(33)는 16강전에서 20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조피아 포포프(독일)에게 져 탈락했다.

박인비는 13번홀(파3)까지는 2홀 차로 포포프를 앞섰다.

하지만 포포프가 14번홀(파4)과 16번홀(파5)을 가져가면서 동점이 됐다.

박인비는 17번홀(파3)에서 이겼지만, 18번홀(파5)에서 져 다시 동점을 허용하고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연장 첫 홀(파4)에서는 박인비와 포포프 모두 파를 기록했다. 연장 두 번째 홀에서 박인비는 파를 친 반면 포포프는 버디에 성공하면서 포포프가 16강에 올랐다.

8강에서 지은희는 펑산산(중국)과 만났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