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유리알' 그린, 더 빨라진다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07 11:19

0
center
2021년 마스터스를 앞두고 연습 라운드를 하는 존슨.
[UPI=연합뉴스]
8일(한국시간) 개막하는 '명인 열전'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예년에 비해 더 빨라진 그린 스피드로 선수들을 곤혹스럽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7일 "최근 쌀쌀하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진데다 바람까지 많이 불어 그린 상태가 매우 딱딱해져 있다"며 "선수들에게 가혹한 시험대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 역시 애덤 스콧(호주)의 2007년 마스터스의 기억을 전하며 이번 대회 그린 위 플레이가 승부에 변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2013년 마스터스 챔피언 스콧은 "2007년 대회 당시 16번 홀 그린에 물을 조금 부었는데 땅으로 조금도 스며들지 않고 그대로 흘러내려 갔다"며 "올해도 그때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2007년 대회는 잭 존슨(미국)이 1오버파 289타로 우승했다. 대회 역사상 오버파 우승은 1954년 샘 스니드, 1956년 잭 버크 주니어와 2007년 존슨 등 세 번 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1992년 우승자 프레드 커플스(미국) 역시 ESPN과 인터뷰에서 "계속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 코스 난도가 상당히 높아질 것"이라며 "사실 어느 정도의 난도는 필요한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ESPN은 "2, 3라운드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예보됐지만 지역적 특성상 날씨 예보가 자주 변한다"며 "일 최고 기온이 섭씨 26도 정도로 예상돼 그린이 더 딱딱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마스터스에서 세 차례 우승한 필 미컬슨(미국)은 딱딱한 그린을 반겼다.

그는 "사실 최근 10년 정도는 마스터스 그린이 오히려 부드러운 편이었다"며 "이렇게 되면 샷의 각도가 무의미해지기 때문에 메이저 대회에 걸맞은 선수들의 실력을 평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회 사상 최초로 11월에 열린 지난해 마스터스에서는 더스틴 존슨(미국)이 역대 최다 언더파인 20언더파로 우승했다.

또 임성재(23)와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한 캐머런 스미스(호주)는 대회 사상 최초로 나흘 연속 60대 타수를 쳤다.

ESPN은 "지난해 대회는 1라운드부터 비 때문에 3시간 이상 지연됐고 이후 코스 상태는 계속 습기가 있는 상태였다"며 "이런 코스 컨디션이 역대 최다 언더파 우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4대 메이저 대회 중 마스터스 우승만 없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아이언 샷 정확도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그린을 놓쳤을 때 파를 지키는 능력도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이며 작년 11월 대회와는 다른 양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파워스윙을 위한 체중이동 시 지면반발력 이용하기 with 고...

  • 잘못된 드라이버 어드레스 정확히 체크하기(오른쪽 집중!) ...

  • 올바른 상체회전 만드는 간단한 연습 방법 with 조영수 프로

  • '드라이버' 비거리 손해 없이 제대로 타격하는 방법 with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