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케인 최다골(14골) 합작' 토트넘, 크리스털 팰리스 꺾고 3연승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3-08 07:20

0
center
EPL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14골)을 기뻐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AFP=연합뉴스]
손흥민이 단짝 케인과 최다골을 합작하며 토트넘을 3연승으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4골을 합작한 헤리 케인(2골 2도움) 개러스베일(2골) 손흥민(1도움)의 활약을 앞세워 4-1로 승리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합작하며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신기록을 달성했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3연승을 챙긴 토트넘은 승점 45(골 득실+18)로 웨스트햄(승점 45·골 득실+9)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며 8위에서 6위로 2계단 상승했다.

토트넘의 4-2-3-1 전술에서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는 동안 후반 31분 케인의 득점에 도움을 주면서 리그 9호 도움을 작성,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를 34개(18골 16도움)로 늘렸다.

토트넘은 이날 해리 케인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2선에 손흥민,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을 배치하며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토트넘의 선제골은 전반 25분 나왔다. 케인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한 베일인 왼발로 밀어 넣었다.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던 크리스털 팰리스는 전반 추가시간 이날 팀의 첫 번째 슈팅을 동점 골로 만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4분 만에 또다시 베일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투입한 크로스를 케인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연결하자 베일이 달려들며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자신의 두번째 골로 만들었다.
케인은 후반 7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위쪽에서 맷 도허티의 패스를 받아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추가 골을 터트려 스코어를 3-1로 벌렸다.

토트넘의 마지막 득점은 '찰떡 듀오' 손흥민과 케인이 합작했다.

손흥민이 후반 31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반대쪽에서 케인이 헤딩으로 자신의 멀티 골이자 팀의 4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합작하며 'EPL 단일 시즌 최다골 합작'을 이뤄냈다.

지난 1월 2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17라운드에서 13번째 합작골을 연출하며 1994-1995시즌 블랙번 로버스에서 13골을 함께 만들어낸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턴의 기록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케인은 이번 득점으로 역대 최다골 합작 듀오에 올라섰다. 손흥민과 케인은 EPL 무대에서 통산 34골째를 합작하며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작성한 역대 최다골 합작 기록(36골)에 2골 차로 다가섰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파워스윙을 위한 체중이동 시 지면반발력 이용하기 with 고...

  • 잘못된 드라이버 어드레스 정확히 체크하기(오른쪽 집중!) ...

  • 올바른 상체회전 만드는 간단한 연습 방법 with 조영수 프로

  • '드라이버' 비거리 손해 없이 제대로 타격하는 방법 with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