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데이'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 도약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2-28 09:21

0
center
고진영
[AP=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3라운드서 공동 3위로 뛰어올랐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공동 3위로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를 3타 차로 뒤쫓고 있다.

고진영은 첫날 공동 4위에서 둘째 날 공동 16위로 내려갔다. 하지만 무빙데이에 다시 상위권으로 순위를 회복하면서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통산 8승 가능성을 높였다.

전반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인 고진영은 후반에서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11번 홀(파5)과 12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14번 홀(파4)·15번 홀(파5)·16번 홀(파4)에서 다시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고진영이 우승하면 참가한 대회 기준으로 2연속 우승을 달성한다. 고진영은 지난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이번 대회에서 2021시즌을 출발했다.

1·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달렸던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타수를 잃어 이븐파를 기록하는 바람에 공동 3위로 밀려났다.

전날까지 1타 차 단독 2위였던 코르다는 4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 자리를 꿰찼다.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미국)는 지난달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우승한 바 있다.

역대 최초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은 아니카-샬로타 소렌스탐 자매가 갖고 있다. 2000년 3월 언니인 아니카 소렌스탐이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일주일 뒤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이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31)은 3언더파 69타를 기록,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인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이날 1타를 줄인 전인지(27)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8위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8)은 이븐파 72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218타로 63위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최하위인 74위(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에 그쳤다.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 소렌스탐은 이날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8개를 적어내 7오버파 79타를 쳤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파워스윙을 위한 체중이동 시 지면반발력 이용하기 with 고...

  • 잘못된 드라이버 어드레스 정확히 체크하기(오른쪽 집중!) ...

  • 올바른 상체회전 만드는 간단한 연습 방법 with 조영수 프로

  • '드라이버' 비거리 손해 없이 제대로 타격하는 방법 with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