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 AI기업 T3Q에 '15억원 규모' 지분투자 나서

- 경영진의 디지털 전환 중점 둔 혁신적 변화 의지 보여
- AI 및 빅데이터 등 활용 패션업과의 시너지 기대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2-24 19:33

0
center
까스텔바작, AI기업 T3Q에 '15억원 규모' 지분투자 나서(사진=까스텔바작)
프랑스 오리지널 패션 브랜드 까스텔바작은 지난 23일 AI·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T3Q사에 15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대상 기업인 T3Q는 상용 가능한 AI 기술을 보유하고 개발하고 있는 회사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서비스 확대 가능성과 기업 가치 및 성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다.

까스텔바작은 관련 산업과 시장조사를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투자를 위한 기업 가치 평가를 1차적으로 마친 후 회계 실사 및 현장 방문과 기술 검토 등을 비롯한 실사 단계를 마쳤다.

패션기업인 까스텔바작이 △빅데이터 △인공지능 플랫폼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등 4차 산업 기술 관련 ABC 사업(AI, Big data, Cloud)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은 전통 패션기업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여겨질 만큼 특별한 행보다.

패션기업이 추진하는 사업 다각화의 기존 포트폴리오는 주로 패션업 내에서 복종이나 아이템의 확장 또는 패션 브랜드 인수 등 동종 산업군 내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이런 가운데 까스텔바작이 보이는 남다른 행보는 상장사로서 신경제의 흐름에 빠르게 적응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디지털 전환(DT)을 통한 기업 체질개선으로 디지털 생태계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이루겠다는 경영진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까스텔바작의 이번 지분투자 검토는 디지털과 AI 서비스 분야와의 결합으로 본업인 패션업과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작용했다.


패션 업계는 이미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지 못하는 전통 패션 기업과 온라인 및 플랫폼 등과 결합하여 새로운 패션 산업의 주축으로 떠오른 신흥 강자들 사이의 간극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패션 산업의 새로운 주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MZ세대 등 젊은 소비자들이 쇼핑에서도 온라인과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만큼 패션업과 디지털의 결합으로 새로운 확장을 이뤄낼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까스텔바작은 현재 AI 등 디지털 기술을 패션업에 접목해 JV 설립을 추진하는 등 지분투자뿐만 아니라 중장기적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최근 내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한 까스텔바작은 향후 상장사로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적극 검토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규사업과 M&A 및 전략적 투자를 추진하고 있는 까스텔바작 경영관리본부에서는 이번 T3Q 투자 결정에 대해 "이미 디지털화 되고 있는 패션업에 혁신적인 서비스를 접목시켜 선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한다"라며 "현재 영위하고 있는 패션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맨손으로 연습하는 정확한 임팩트 자세 with 이현지 프로

  • 클럽 헤드 무게 정확히 느끼는 연습 방법 with 황유경 프로

  • 숏게임 기본 '러닝 어프로치' 제대로 연습하기 with 이서현...

  • 부상 확률 높이는 '치킨윙' 간단하게 고치기 with 홍태경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