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통산 750골' 호날두가 의미있는 골 기록한 유벤투스, 키예프 완파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2-03 10:10

0
center
모라타(중앙)의 골에 함께 기뻐하는 키에사와 호날두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개인 통산 750호 득점포를 터뜨렸다. 클럽과 국가대표팀 경기를 통틀어 기록한 득점이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의 의미있는 골에 힘입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에서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를 완파했다.

유벤투스는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예프와의 2020-2021 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키예프를 3-0으로 물리쳤다.

이미 4차전서 16강행을 확정했던 유벤투스는 4승 1패(승점 12)로 조 2위를 지켰다.

G조에서는 이미 조별리그를 통과한 바르셀로나(스페인)가 이날 페렌츠바로시(헝가리)를 3-0으로 제압하며 승점 15로 조 1위를 달렸고, 유벤투스가 뒤를 이었다.

3위 키예프와 4위 페렌츠바로시가 9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다툰다.

호날두는 2002-2003시즌 포르투갈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프로로 데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를 거치며 860경기에서 648골을 터뜨렸다.

2009-2010시즌부터 9시즌을 보내며 전성기를 누린 레알 마드리드에서 가장 많은 450골을 기록했다. 유벤투스에서는 이날 75번째 골을 터뜨렸다.

포르투갈 국가대표로는 2003년 데뷔 이후 170경기에 출전해 102골을 넣었다.


독일 도르트문트의 BVB 슈타디온에서 열린 F조 경기에서는 도르트문트와 라치오(이탈리아)가 1-1로 비겨 조 1·2위를 달렸다.

승점 10으로 조 선두를 지킨 도르트문트가 16강행 티켓 한 장을 선점했고, 라치오는 승점 9로 2위에 자리했다.

4차전에서 첼시(잉글랜드)와 세비야(스페인)가 16강 진출을 확정했던 E조에서는 이날 첼시가 세비야 원정 경기에서 4-0으로 완승하며 승점 13을 기록, 세비야(승점 10)를 따돌리고 조 1위에 올랐다.

크라스노다르(러시아)는 렌(프랑스)을 홈에서 1-0으로 물리치고 3위(승점 4)를 굳혀 유로파리그 32강에 합류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너무 높은 드라이버 탄도 조절하기 with 이서현 프로

  • 오버스윙과 빠른 리듬의 백스윙 교정하기 with 홍태경 프로

  • 혼자서도 간단하게 스윙 궤도 교정하기 with 홍태경 프로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