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뛴 손(Son), 쉬어라"...손흥민, 5경기 연속 골 실패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0-30 09:12

0
center
볼 경합을 펼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5경기 연속골에는 실패했지만 열심히 뛰었다.

손흥민은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의 보사윌스타디온에서 열린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2차전 원정 경기를 맞아 벤치에서 대기하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세르주 오리에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앞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6라운드와 더불어 LASK(오스트리아)와의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까지 합쳐 4경기 연속골을 폭발했던 손흥민은 앤트워프를 상대로 유로파리그 2경기 연속골을 포함해 개인 최다인 5경기 연속골을 노렸다.

하지만 앤트워프 수비진들의 몸을 날린 '육탄 방어 전술'에 손흥민의 연속골 사냥은 4경기에서 마침표를 찍었다.

안타까운 순간이 두 차례나 나왔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루카스 모라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투입한 땅볼 패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슛을 때린 게 몸을 던진 앤트워프 수비수 압둘라예 세크의 몸에 맞고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후반 45분에도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찔러준 볼을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앤트워프 수비수 두 명이 한꺼번에 몸을 날려 막아내 또다시 득점 기회를 날렸다.

경기가 끝난 뒤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세크에게 가로막힌 슈팅과 후반 막판 수비수에게 저지당한 슈팅이 이날 손흥민의 득점 기회였다"라며 "손흥민은 변함없이 열심히 뛰었다. 하지만 팀의 득점을 돕지는 못했다"고 평가하며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6을 줬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모라, 에리크 라멜라 등과 함께 팀 내 최고인 평점 7을 주면서 케인(평점 6)보다 높게 평가했고, 후스코어드닷컴은 팀 내 세 번째로 높은 6.2를 줬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6 클럽 잡는 방법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5 그린 주변 어프로치 [마니아...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