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 '겁없는' BNK에 진땀승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0-25 19:48

0
center
BNK에 승리한 뒤 기뻐하는 신한은행 선수들
[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부산 BNK에 진땀승을 거두었다.

신한은행은 25일 부산 금정 BNK센터에서 열린 2020-2021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BNK에 74-72로 힘겹게 이겼다.

개막 2연승 뒤 2연패에 빠져 주춤했던 신한은행은 이날 승리로 연패를 마감하고 아산 우리은행과 공동 선두(3승 2패)로 나섰다.

반면 2승 3패를 기록한 BNK는 부천 하나원큐와 함께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신한은행의 김단비가 25득점 8리바운드에 블록슛 3개를 해내며 활약했다.

이경은이 19득점, 한채진도 11득점을 올려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1쿼터 19-14로 앞선 신한은행은 2쿼터에서 26점을 몰아친 BNK에 리드를 내줬다.

25-25로 맞선 2쿼터 중반 구슬의 3점포로 앞서나간 BNK는 신한은행의 추격에도 리드를 내주지 않은 채 40-36으로 전반을 마쳤다.

신한은행은 2쿼터 종료 1분 41초를 남기고 김아름이 5반칙 퇴장을 당해 분위기가 가라앉는 듯했다.

하지만 3쿼터에서 신한은행이 이경은과 김단비, 한채진의 연이은 외곽슛으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3쿼터 종료 1분 31초 전 57-57로 맞선 상황에서 김단비가 자유투 2개와 3점 슛을 성공한 신한은행은 62-57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에서는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접전이 펼쳐졌다.

경기 종료 42초를 남기고 BNK가 72-72로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신한은행이 김단비의 득점으로 74-72로 다시 앞섰다.

마지막 공격에 나선 BNK는 김희진의 3점포가 림을 통과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는 듯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경기 종료 휘슬이 먼저 울린 것으로 확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BNK에서는 김진영이 17득점, 안혜지가 15득점을 올렸고 진안도 12득점 15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6 클럽 잡는 방법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5 그린 주변 어프로치 [마니아...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