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여자씨름 장사' 양윤서, 최강자 등극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9-30 20:14

0
center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매화장사 양윤서
[대한씨름협회 제공]
양윤서(구례군청)와 임수정(콜핑), 이다현(거제시청)이 '위더스제약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부 최강자로 등극했다.

양윤서는 30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매화급(60㎏ 이하) 장사결정전(3전 2승제)에서 이아란(안산시청)을 2-1로 물리쳤다.

올해 7월 열린 단오대회 결승전에서 이아란에게 우승을 내준 양윤서는 이날 안다리와 들배지기로 이아란을 쓰러뜨려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이로써 양윤서는 올해 첫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며 개인 통산 12번째 매화장사에 올랐다.

국화급(70㎏ 이하)에서는 임수정이 엄하진(구례군청)을 2-1로 꺾었다.

밭다리로 첫판을 내준 임수정은 이어진 경기에서 밭다리와 밀어치기로 상대를 제압했다.

무궁화급(80㎏ 이하) 결승에서는 이다현이 조현주(구례군청)를 배지기와 안다리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임수정은 통산 15번째 국화장사에, 이다현은 통산 7번째 무궁화장사에 올랐다.

올해 설날대회와 단오대회에서도 최강자 자리에 올랐던 두 사람은 이날로 나란히 올해 민속대회 3관왕을 달성했다.

단체전(팀 간 5전 3승제/개인 간 3전 2승제)에서는 안산시청이 올해 단오대회 우승팀인 화성시청을 3-2로 누르고 단체전 첫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이아란(매화급), 김다혜(국화급), 선채림(매화급), 이세미(국화급), 최희화(무궁화급)가 나선 안산시청은 이아란과 김다혜 모두 2-0으로 승리하면서 먼저 2점을 챙겼다.

분위기가 안산시청 쪽으로 기우는 듯했지만, 세 번째 판에서 김미리가 부상 투혼을 펼친 화성시청이 1점을 따라잡았다.

이어진 네 번째 판에서도 김주연이 이세미를 쓰러뜨리면서 화성시청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궁화급 선수들이 맞붙은 마지막 판, 최희화가 왼쪽 무릎 부상을 딛고 뒷무릎치기와 잡채기로 백주희를 제압해 안산시청의 승리를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부 경기 결과

△매화급(60kg 이하)

1위 양윤서(구례군청)

2위 이아란(안산시청)

3위 김시우(화성시청), 한유란(거제시청)


△국화급(70kg 이하)

1위 임수정(콜핑)

2위 엄하진(구례군청)

3위 권수진(화성시청), 이세미(안산시청)

△무궁화급(80kg 이하)

1위 이다현(거제시청)

2위 조현주(구례군청)

3위 최희화(안산시청), 김다영(구례군청)

△단체전

1위 안산시청

2위 화성시청

3위 콜핑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